2019년 9월 23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지구촌소식

바이러스 걸린 노트북 온라인 경매서 16억원 낙찰

  • 입력날짜 : 2019. 05.29. 18:42
21세기 최악의 컴퓨터 바이러스들에 감염된 노트북이 예술품 경매에서 우리 돈 16억 원에 팔렸다.

28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중국의 인터넷 아티스트 궈오둥이 만든 ‘혼돈의 지속’이라는 제목의 이 작품은 이날 미국 뉴욕의 한 온라인 경매에서 134만5천 달러(약 16억 원)에 낙찰됐다.

삼성전자의 2008년형 검은색 10인치 노트북으로 만든 이 작품은 겉보기에는 평범한 랩톱 컴퓨터에 불과하지만, 세계적으로 어마어마한 피해를 낳은 최악의 바이러스 6개를 담았다.

2000년 ‘아이 러브 유’(I LOVE YOU), 2003년 ‘소빅’(Sobig), 2004년 ‘마이둠’(MyDoom), 2013년 ‘다크테킬라’(DarkTequila), 2015년 ‘블랙에너지’(BlackEnergy), 2007년 ‘워너크라이’(WannaCry)가 여기에 들어 있다. 이들 바이러스가 전 세계에서 기록한 경제적 피해 규모는 총 950억 달러(약 113조 원) 이상으로 추산된다.

‘혼돈의 지속’은 단순한 랩톱 컴퓨터가 세계 전체에 가할 수 있는 위협을 상징하는 작품이라고 AFP는 평했다.

사이버보안 회사 딥 인스팅트가 개설한 이번 경매 사이트는 작가인 궈오둥에 대해 “현대의 과도한 온라인 문화를 비평하는 작품을 만들고 있다”고 소개했다.

경매 주관사는 구매자가 이 작품에 담긴 컴퓨터 바이러스를 퍼뜨리지 말라는 경고를 잊지 않았다.

이 작품은 연구 용도로만 사용할 수 있고, 입찰자는 계약상 어떠한 멀웨어(악성 소프트웨어)도 퍼뜨려서는 안 된다는 데 동의한 것으로 간주된다고 주관사는 밝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