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3일(월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강진군, 미세먼지 저감숲 공모사업 선정
60억원 투입 내년부터 5년간 대규모 녹지축 조성
대기오염물질·악취 등 주거지역 유입 최소화 기대

  • 입력날짜 : 2019. 06.26. 18:23
강진군이 산림청 주관 지역밀착형 생활 SOC 사업인 미세먼지 저감숲 공모사업에 선정돼 60억원을 투입한다.

26일 강진군에 따르면 미세먼지 저감숲은 산림청 역점 사업으로 최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이 심각해짐에 따라 삶의 질 향상과 미세먼지 공기정화를 위해 내년부터 5년간 대규모 녹지축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강진군은 내년에 사업비 40억원을 투자해 강진 쓰레기 매립장과 성전 산업단지 내 대규모 녹지축을 조성해 사업 대상지에서 나오는 미세먼지 및 대기오염물질, 악취 등이 인근 주거지역에 유입·확산되는 것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 저감 차단숲 조성으로 대기오염 오염원 발생 저감을 위해 수목을 다열·복층 식재 등 다기능 숲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 2021년 이후 2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칠량 농공단지와 강진 공업단지 등 대기 오염 물질과 미세먼지가 발생되는 공단 주변에도 숲을 조성해 미세먼지를 줄일 방침이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도시숲은 일반 도심과 비교해 평균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25.6%, 초미세먼지는 40.9% 낮아지고 1㏊의 숲은 대기 중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을 연간 168㎏ 줄여준다.

또 도시숲이 있는 지역은 한 여름 평균기온을 3-7℃ 가량 낮추고 습도는 9-23% 올려 도심 열섬현상도 완화시킨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청정지역인 강진도 대기오염과 미세먼지로 맑은 하늘을 볼 수 있는 날이 줄어들지 않을까 염려가 컸다”며 “대규모 수목 식재를 통해 숨쉬기 좋고 깨끗한 강진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강진=정영록 기자


강진=정영록 기자         강진=정영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