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9일(목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곡성 칸탈루프 멜론 이달 첫 출하
향산화 효소 SOD 일반 멜론 7배

  • 입력날짜 : 2019. 07.28. 18:13
곡성군이 시범 재배한 칸탈루프 멜론(사진)이 성공적으로 재배돼 7월 말 첫 출하를 앞두고 있다.

곡성군은 지난 3월 초 사업설명회 및 재배교육 실시 후 0.5㏊ 규모로 칸탈루프 멜론 재배지를 조성했다.

칸탈루프 멜론은 일반 멜론과 달리 녹색 세로줄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프랑스 아비뇽지방의 대표적 건강과일로 프랑스에서는 3대 장수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국내에서도 가공품 형태로 많이 판매되고 있다.

칸탈루프 멜론은 내인성 항산화 효소 중 가장 강력한 SOD(Superoxide dismutase)가 일반 멜론의 7배에 달한다.

또한 카로티노이드계 항산화제인 베타카로틴(β-carotene)도 일반 멜론의 60배 이상 함유하고 있어 혈관질환개선 및 피부보호 효과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도 최근 내 몸 사용설명서, 내 몸 플러스, 생방송 투데이 등 TV 프로그램에 소개되며 건강 과일로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곡성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전국 최고 품질을 자랑하는 곡성멜론에 더해 기능성이 가미된 칸탈루프 멜론까지 품종을 다양화함으로써 멜론 고장 곡성의 위상을 더욱 높이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칸탈루프 재배에 성공한 곡성읍 김완식씨는 “재배가 어렵다는 우려가 있었지만 곡성군 농업기술센터와 최응규 박사의 도움으로 잘 재배할 수 있었다”며 “수확할 때 쯤이면 당도가 15brix 이상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곡성=안용식 기자


곡성=안용식 기자         곡성=안용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