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4일(화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보성군, 제2회 추경 5천718억 확정
1회 추경比 526억↑…미래 성장 동력 확보 초점

  • 입력날짜 : 2019. 07.29. 18:51
보성군의 제2회 추가경정예산이 5천718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보성군은 29일 “지난 26일 제1회 추경 대비 526억원이 증가한 5천718억원 규모의 2019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이 보성군의회 의결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제2회 추경은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역점을 두고 전남도 교직원 교육문화시설 유치, 생활 SOC 복합화 ‘벌교 복합생활문화센터 조성사업’, 남도의병 역사공원 유치사업, 공공체육 기반시설 조성 등 투자 사업에 필요한 용역비 및 부지매입 등 64억원을 증액 반영했다.

보성군 2회 추경 일반회계는 제1회 추경예산 4천766억원보다 458억원 증가한 5천224억원으로 편성됐고 특별회계는 제1회 추경 427억원 보다 68억원 증가한 494억원이 편성됐다.

또한 사계절 비수기 없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벌교문학제, 빛축제, 해양레저스포츠 및 갯벌체험행사, 매일·전통시장 활성화, 제암산 휴양림 내 체험시설 등 문화·체육 관련 예산도 중점 반영됐다.

보성군 제2회 추경은 군민의 삶과 밀접한 농어가 소득안정 및 농어업 기반시설 투자, 복지 및 재난안전, 보건환경분야, 정주여건 개선사업 등 202억원이 증액됐다.

2회 추경 기능별 주요 세출예산은 공공질서 및 안전분야 13억원, 교육분야 31억원, 문화 및 관광 분야 74억원, 환경보호 분야 91억원, 사회복지 분야 43억원, 농림해양수산분야 123억원, 산업·중소기업 분야 12억원, 수송 및 교통 분야 29억원,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 33억원이 편성됐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올해 말 예산 6천억원 시대가 실현될 것으로 본다”며 “이번 추경은 군민들의 소득 증대와 미래 성장에 초점을 맞춰 편성한 만큼 꿈과 행복이 넘치는 희망찬 보성 건설을 위해 집행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보성군의 2회 추가경정예산의 주요 추경재원은 지난해 보통교부세 정산분, 세외수입 증액분, 국·도비 보조금 등이다./보성=임병언 기자


보성=임병언 기자         보성=임병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