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3일(토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화순, 농촌진흥사업 농업 발전 ‘마중물’
스마트 팜 구축 농업·농촌 문제 해결 농가 호응
농업인 교육·新기술 보급 친환경 농업 실현 앞장

  • 입력날짜 : 2019. 08.05. 19:29
화순군이 추진하는 농촌진흥사업이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고 농업 경쟁력을 키우는 마중물이 되고 있다.

화순군은 올해 예산 57억원을 편성해 군정 목표 중 하나인 ‘골고루 풍요로운 부자농업’을 실현하기 위한 농촌진흥사업을 적극 펼치고 있다.

화순군의 농촌진흥사업은 스마트 팜(Smart Farm) 선도 지역으로 성장할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시설원예 45농가가 52㏊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스마트 팜 시설을 구축했다. 스마트 팜은 농촌 인구 감소와 고령화, 농가 소득 정체 등 농업·농촌문제를 해결하고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화순군이 자체 조사한 결과, 대추토마토 농장은 스마트 팜을 도입한 후 잿빛곰팡이병·흰가루병 등 병충해 발병이 줄어 생산성이 18% 증가했다.

또 생육환경 유지·관리를 스마트 폰과 PC로 제어하면서 온실 관리 시간이 50% 절감된 것으로 나타나 농가의 호응이 좋다.

스마트 팜 확대와 농가 지원을 위해 군 농업기술센터는 ‘스마트 팜 현장 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센터는 스마트 팜 도입 농가의 온실 내 환경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장비 오작동 점검, 컨설팅 등 신속 대응 체계를 갖췄다.

농업기술센터에 환경 미생물배양실, 토양종합검정실을 설치해 운영하며 지속가능한 친환경 농업 확대에 힘쓰고 있다.

신기술 도입과 함께 농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군은 농업인 교육 과정을 운영 중이다.

현재 농업인대학과 대학원 2개의 정규 과정, 농기계 안전교육, 품목별 재배 기술 교육, 여성 생활문화 교육 등 80여 개 교육과정을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더불어 농기계 임대사업 활성화로 농촌 인구감소와 고령화 문제에 대응하고 농가의 농기계 구매 부담을 완화하는 데 크게 이바지하고 있다.

화순군이 운영하는 농기계 임대사업소 2곳(능주·동복면)은 농기계 68종 421대를 보유하고 있다. 연간 농민 1천여명이 농기계를 임대한 횟수는 4천여 차례로 해마다 이용 실적이 증가하는 추세다.

신기술 보급 사업, 농촌 생활 활성화 사업, 안전장비 지원 사업 등 20억원을 투입해 추진하는 농촌진흥 시범사업도 있다.

그 중 하나가 기후변화에 대응한 아열대 작물 재배 지원 사업이다. 화순군은 아열대 과수단지를 조성해 3.4㏊에서 차요테, 오크라, 패션 프루트 등 6개 작물을 재배하고 있다.

화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골고루 풍요로운 부자농업’을 실현하기 위해 농업인 교육과 신기술 보급에 노력하고 있다”며 “스마트 팜 도입, 아열대 작물 보급 등 변화하는 농업 환경에 맞춰 새로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순=이병철 기자


화순=이병철 기자         화순=이병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