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2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스포츠

‘더 강해진 Ryu’…韓美통산 150승 금자탑
애리조나戰 7이닝 무실점 완벽投 ‘시즌 12승’
전매특허 체인지업 주효…평균자책점 1.45

  • 입력날짜 : 2019. 08.12. 18:32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1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MLB)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국프로야구에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로 직행한 첫 선수인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프로 데뷔 13년 만에 한미 통산 150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류현진은 12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무실점 쾌투를 선사했다.

안타는 5개로 묶었고, 삼진 4개를 잡았다.

팀의 9대3 승리로 류현진은 시즌 12승(2패)과 한미 통산 150승을 동시에 수확했다.

2006년 KBO리그 한화 이글스에 데뷔한 류현진은 역대 최초로 신인상과 최우수선수(MVP)를 석권하며 ‘괴물’의 화려한 등장을 알렸다.

2012년까지 한화에서 통산 98승(52패)을 거뒀고 2013년 빅리그에 진출해 이날까지 통산 52승(30패)을 보태 대망의 150승 고지를 밟았다.

류현진은 또 시즌 평균자책점을 1.53에서 1.45로 더 낮춰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의 선두 주자로 입지를 굳혔다.

8대0으로 크게 앞선 8회, 구원 투수에게 배턴을 넘긴 류현진은 지난달 20일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 이래 23일 만에 승수를 추가했다.

올 시즌 홈에서 9승 무패를 올린 류현진은 또 안방 평균자책점도 0.89에서 0.81로 떨어뜨려 안방 무적으로 승승장구했다.

또 ‘방울뱀 사냥꾼’으로 주가를 높였다. 류현진은 올 시즌 애리조나를 상대로 3승 무패, 평균자책점 0.45라는 놀라운 성적을 냈다.

류현진은 이날 삼진(4개)과 보내기 번트, 병살타를 제외한 아웃카운트 15개 중 12개를 땅볼로 잡아냈다.

전매특허인 체인지업의 위력이 강력했다.

류현진은 1일 ‘투수들의 무덤’인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콜로라도 로키스를 상대로 6이닝 무실점 쾌투를 선사한 뒤 목에 가벼운 통증을 느껴 다음날 10일짜리 부상자명단에 올랐다가 선발진에 가세했다.

류현진은 공백을 느낄 수 없을 만큼 압도적인 투구로 방울뱀 타선을 초반부터 틀어막았다.

류현진은 4회 중전 안타를 쳐 시즌 4번째 안타를 기록하는 등 2타수 1안타로 타격을 마쳤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