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8일(일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광복절과 남북통일
정기연
前 영암신북초등학교 교장

  • 입력날짜 : 2019. 08.13. 19:03
올해 8월15일은 제74주년 광복절 및 대한민국 건국 71주년이 되는 날이다.

광복절은 국경일로 공휴일이지만 이날 우리는 자라나는 자녀와 학생들에게 일제의 만행을 알려 주고 국가관을 심어 주는 국가관 교육의 날로 뜻깊게 보내야 한다. 올해는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에서 휴전이 아닌 종전 선언으로 평화적 남북통일을 추진하고 있다. 우리는 건국 71주년을 맞이하지만, 아직도 통일을 못 하고 남북이 분단되어 이산의 아픔을 안고 있으며 우리 국민의 피나는 노력은 선진국 대열에 들어서게 되었지만,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혹독한 인권탄압과 억압 속에서 굶주리며 사는 우리 동포가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가슴 아픈 일이다. 남북분단의 원흉이고 침략자인 일본은 아직도 침략야욕을 버리지 못하고 과거사 반성은 하지 않고 일본 부품에 의존하는 한국공산품의 생산을 중단시키려고 경제 전쟁을 일으켜 생산 공장에 어려움을 주고 있으며 한국 침략의 정당성을 교과서에 왜곡하여 지도하고 있고, 독도를 자기들 땅이라고 우기고 있으니, 변할 줄 모르는 일본의 침략야욕과 일제의 악랄한 만행을 규탄해야 하며, 현시점에서 국가관 교육을 철저히 해야 한다.

1945년 8월15일은 일본이 연합군에 항복하고 2차 세계대전이 끝나는 날이면서 우리나라는 독립을 하게 된 날이다. 광복절은 1945년 8월15일 일본으로부터 국권을 되찾은 날이며, 1948년 8월15일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기념하는 날이다. 1949년 10월1일에 제정된 ‘국경일에 관한 법률’에 따라 8월15일을 광복절로 정하고 국경일로 지정되었다. 광복절을 맞이하는 우리는 과거사를 경험할 수 있는 체험장으로 자녀와 학생들을 안내해야 할 것이며, 그들이 과거사를 탐색해 보게 해야 할 것이다. 일본이 우리나라를 침략하여 어떠한 만행을 했는가를 직접 볼 수 있는 곳은 독립기념관이다. 국가관 교육은 어려서부터 해야 한다. 이스라엘 민족은 2천년을 국가 없이 떠돌이 하면서도 국가와 민족의식을 지켜온 것은, 이스라엘 민족들의 가정에서 국가관 교육이었다. 독립기념관에 들어서면 첫눈에 들어오는 것은 우리의 국기인 태극기다. 독립투사들에게 태극기는 바로 대한민국이었으며 대한민국을 일본으로부터 되찾으려고 피를 흘리며 일제와 투쟁했다. 기념관에 전시된 독립투사들이 간직했던 피 묻은 태극기는 보는 사람들을 숙연케 하고 있다.

광복절 아침에 국기를 자녀와 같이 게양하면서 제1차로 국가관 교육을 국기를 가지고 해야 할 것이며, 국기와 국가에 대한 개념을 확실히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국가에 대한 충성심은 왕권 시대의 군왕에 대한 충성심이 아니라 국민이 주인이 되어 세운 나라에 대한 충성심이다.

일본은 1592년-1598년까지 7년 동안 임진왜란의 침략으로 막대한 손실을 주었고, 1910년 8월29일 경술국치로 우리나라를 빼앗아 36년간 식민통치를 하면서 만행은 이루 말할 수 없다. 민족말살정책으로 우리말 우리글인 한글을 못 쓰게 하고, 한국 처녀들을 전쟁터로 끌어다 일본군 위안부로 희생시켰고, 우리나라의 젊은 청년과 학생들을 징병 징용으로 끌어다 희생시켰다. 이러한 일본의 만행에서도 우리의 독립운동 애국지사들은 독립을 위한 꾸준한 투쟁을 했으며, 1945년 8월15일 일본이 연합군에 패망함으로써 우리나라는 해방이 되었고 독립을 하게 됐다. 그러나 소련과 북한 공산당의 반대로 남북한 총선을 못 하고 남한만이 1948년 5·10선거로 국회가 구성되고 헌법이 제정되었으며 1948년 8월15일에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었으나, 남북이 통일을 못 하고 6·25전쟁으로 동족상잔의 비극을 맞았으며 지금도 통일을 못 하고, 정전이 아닌 휴전을 하여 휴전선 155마일을 경계로 남북이 대치하고 있으며 이산의 아픔을 안고 있다. 일본이 우리나라를 침략해 일제강점기 식민통치의 고통에서 광복은 되었지만, 주변 강대국인 미·소의 합의에 따라 남북 분단의 아픔을 주고 있으며 통일을 방해하며 간섭하고 있다.

우리는 일본에 의존하는 기술에서 벗어나 우리 힘으로 독자적인 기술을 개발해 일본의 경제 식민 정책에서 벗어나야 한다. 주변 강대국의 침략 야욕에서 벗어나 제2의 자주독립 광복의 날인 남북통일을 우리 힘으로 이뤄야 한다. 조국 한반도에서 조상이 같은 한 민족이라는 국가관을 정립하고 침략자 주변 세력을 물리치고 독일과 베트남처럼 우리 민족의 힘으로 평화적 남북통일을 이룩하자.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