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3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다도해권 광역관광개발 사활건다
전남도, 경남도·부산시와 국가계획 포함 공동건의문 조율
남해안신성장관광벨트 핵심사업 추진…국비 확보 주력

  • 입력날짜 : 2019. 08.14. 19:22
전남도가 민선7기 관광활성화를 위한 다도해권 광역관광개발에 사활을 건다.

이 프로젝트는 김영록 전남지사의 특수시책인 남해안신성장관광벨트 핵심사업으로 ‘블루오션’ 섬을 둘러싼 해안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미래 먹거리 개척에 나선다는 내용이다.

무엇보다도 경남도와 부산시 등 남해안권 광역지자체와 손잡고 문광부 광역관광개발 국가계획사업 포함을 요청할 예정이어서 반영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는 다도해권 광역관광개발에 대한 국가계획 반영 건의문을 경남도, 부산시와 조율중이다.

3개 광역지자체의 공통 관심사로 올 하반기 열린 예정인 남해안상생협의회 공식의제가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그동안 해양관광자원의 가치가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고 남해안은 해양 및 섬 자원이 풍부함에도 불구하고, 관광자원으로 활용 및 관리는 미흡했던 게 현실이다. 더구나 정부가 광역관광개발사업을 내륙 위주로 추진하다 보니, 도서지역에 대한 개발이 미흡했다는 평가가 주를 이루고 있다.

실제로 중부내륙권 관광개발(강원, 충북, 경북), 한반도 생태평화벨트(인천, 경기, 강원), 서부내륙권 관광개발(세종, 충남, 전북) 등의 내륙개발 쏠림 현상이 바로 그 예다.

남해안은 전국 섬의 81%(2천715개), 해안선 64%(9천536㎞), 갯벌 46%(1천136㎢)를 차지할 만큼, 정부 광역관광개발의 적합지로 꼽히고 있다.

기존 해양·섬 정책이 부처별로 분산돼 다른 목적과 수단으로 개별적으로 추진돼 유기적이고 속도감있는 정책 추진에 애로점이 많았다. 특히 다도해권은 3개 시·도 30개 시·군에 걸쳐있어 지자체별 개발보다는 국가차원의 체계적 관광모델 및 콘텐츠 제공이 절실하다. 근래들어 섬의 가치를 인정한 정부는 지난 2월 해수부·행안부·문체부·국토부 등 4개 부처 활동으로 ‘섬 관광 활성화 협의체’를 구성했다.

이런 흐름에 발맞춰 전남도는 경남도, 부산시와 의기투합해 다도해권 해양관광개발계획 수립을 통한 명소화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물꼬를 트기 위해 전남도는 다도해권 해양관광개발계획 수립 용역비의 정부 예산 반영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도는 다도해권 광역관광개발을 민선7기 특수시책인 ‘남해안신성장관광벨트’ 조성의 핵심사업으로 분류하고 명운을 걸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다도해권 광역관광개발은 경남도, 부산시와 남해안권 광역지자체와 힘을 합쳐 국가계획에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정부가 남해안권의 관광자원 가치를 제대로 평가하고 광역개발에 나설 시점이다”고 밝혔다./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