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7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조선대 총장선거 ‘난기류’
이사회, 강동완총장 재해임…일각서 ‘명백한 모순’ 지적
일부 교수들 보이콧 조짐에 선거중지 가처분 결정 주목
오늘 후보 합동연설·정책토론회 등 ‘운명의 한 주’ 될 듯

  • 입력날짜 : 2019. 09.22. 19:03
조선대학교 제17대 총장입후보자 합동연설회 및 정책토론회가 23일 오후 2시부터 서석홀 4층 대강당에서 열린다. 조선대가 10월1일로 예정한 선거 일정을 진행 중인 가운데 또 다시 난기류를 맞고 있다.

법인 이사회가 차기 총장선거에 앞서 강동완 총장을 또 다시 해임한 데 대해 강 전 총장 측이 법적 대응을 예고하고, 일부 교수가 선거 보이콧에 나설 조짐을 보이는 등 학내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때문이다.

강 총장이 자신의 지위가 유지된 상황에서 선거는 위법이라며 광주지법에 낸 총장선거 중지 가처분 신청 결과도 이번 주내 내려질 전망이어서 결과가 주목된다.

22일 조선대에 따르면 대학 법인 이사회는 최근 회의를 열어 강 총장 해임안을 의결했다. 지난 3월28일 이후 반 년만에 다시 해임한 것이다.

이는 교육부 교원소청심사위원회가 징계위원회를 거치지 않은 절차적 문제와 해임 사유 소명 부족을 이유로 해임이 부당하다며 처분을 취소하라고 통보한데 따른 차원으로 보인다.

조선대는 소청심사위 문제 제기에 따라 지난 16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강 총장 해임을 결정했으며, 이사회는 18일 해임안을 의결했다. 하지만 이사회가 이미 해임돼 현직도 아닌 전 총장을 해임한 것은 명백히 ‘모순’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조선대는 교육부가 소청심사위의 강 총장 해임 취소 결정에 따른 후속 조치를 이행하라고 통보했음에도 사립학교 자율성 등을 내세워 수용하지 않았다.

대학 안팎에서는 절차적 완결성을 갖추려면 기존 해임 처분을 취소해 총장으로 복귀시킨 뒤 징계위, 이사회를 거쳐 다시 해임해야 하는데도 중간 과정을 생략했다는 지적이 불거지고 있다.

이사회 측은 강 전 총장이 더 많은 상처를 받을 수 있고 화합의 취지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는 판단에 최대한 자제해왔음에도 가처분을 신청해 절차상 하자를 치유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강 총장 측은 가처분 소송에 이어 “(2차 해임 역시) 업무방해고 명예훼손”이라며 이사회를 검찰에 고발하겠다는 입장이다.

차기 총장 불출마를 선언한 전임 보직교수 등 일각에서도 “학내 혼란이 커질 수 있다”며 ‘선 업무복귀, 후 총장 선출’, ‘법원 판결 후 선거 실시’ 등을 주장하며 선거인명부 제출을 거부하는 등 투표 보이콧을 나설 분위기마저 보이고 있다.

한편, 17대 총장입후보자는 기호 1번 윤창륙 치의학전문대학원 치의학과 교수, 기호 2번 이봉주 자연과학대학 물리학과 교수, 기호 3번 민영돈 의학전문대학원 의학과 교수, 기호 4번 박대환 외국어대학 독일어문화학과 교수다.

이들은 지난해 교육부 자율개선대학 탈락 이후 지속되고 있는 학내 혼란을 조기에 수습하고 향후 지속 발전을 위한 자신의 견해를 밝히며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앞서, 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후보 등록을 접수한 이들 4명에 대해 적격심사를 통해 모두 통과시킨 바 있다.

/김종민 기자


김종민 기자         김종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