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0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지방자치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주목’
남구, 내년 ‘분적산 편백림·효덕제 더 푸른길’ 조성
정부 공모사업비 40억 확보…환경·생활기반 박차

  • 입력날짜 : 2019. 10.13. 17:49
광주 남구가 최근 3년간 중앙정부 주관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공모를 통해 자연 생태계를 활용한 쾌적한 환경 조성과 마을간 도로를 잇는 생활기반 인프라 조성 등 굵직한 프로젝트를 연달아 추진하면서 이 분야에서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특히 국비 38억5천만원을 비롯해 시비 2억1천여만원 등 40억원 수준의 국·시비를 확보, 개발제한구역 내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뿐만 아니라 관내 주민들에게 편안한 휴식 공간과 편익을 제공하는 각종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13일 남구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에서 실시한 ‘2020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공모에서 2개의 사업이 선정됐다.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은 개발제한구역 내에 생활 인프라 확충을 위한 것으로, 이를 통해 개발제한구역 내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생활 불편 해소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생활편익 분야와 환경 문화 분야 사업으로 나눠 추진되고 있다.

남구는 이번 공모에서 생활편익 분야와 환경 문화 분야 사업으로 각각 원산동 한옥촌 진입도로 확장 공사(4억원)와 분적산 편백림 및 효덕제 더 푸른길 증진사업(10억원)이 포함되는 결실을 거뒀다. 이에 따라 남구는 내년 1월부터 연말까지 원산동 한옥촌 인근 폭 5m 가량의 비좁은 마을 진입도로를 10m로 대폭 늘릴 계획이다.

또 진월지구에 인접한 분적산에 노약자도 걸을 수 있는 둘레길 산책로를 조성하고, 분적산 편백림 내에 쉼터와 데크 로드를 마련해 친환경적인 생태공간을 만들 방침이다.

이와 함께 분적산 초입에 위치한 효덕 저수지 주변에도 수변 산책로를 설치하고, 민선 7기 김병내 구청장의 공약사업으로 분적산 산책로와 진월지구 내 공원, 아파트 단지를 잇는 보행자 전용 ‘분적산 더 푸른누리길’도 구축할 예정이다.

앞서 남구는 지난 2017년과 2018년에 각각 공모사업에 선정돼 지난 2018년에 압촌제 구절초 야생화 단지 및 습지생태 경관사업을 완료했으며, 올해에는 대골제 수변경관 조성 사업을 연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또 생활편익 사업으로 임정마을에서 포충사간 도로 확장 및 원산동 한옥촌 진입도로 확장 공사를 연차별로 진행해 오고 있다.

남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앙정부의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공모 선정을 통해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들 뿐만 아니라 관내 주민들이 쾌적한 자연환경에서 삶의 휴식을 취하고, 도로 확장 등 인프라를 대거 확충해 더 나은 삶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철헌 기자


문철헌 기자         문철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