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2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지방자치

‘정부 생활SOC 복합화’ 북구 4개 선정
국비 196억 투입 공공도서관 확충 등 삶의 질 향상 기대

  • 입력날짜 : 2019. 10.13. 17:49
내년부터 북구 지역에 문화 체육 복지 등 인프라를 확충하는 생활SOC 복합화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13일 광주 북구에 따르면 정부의 2020년도 생활SOC 복합화사업 공모에서 4개 사업이 최종 선정돼 국비 196억원을 확보했다.

생활SOC 복합화사업은 ‘국민 누구나 어디에서나 품격 있는 삶을 사는 대한민국’을 만들고자 정부가 오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국비 30조원을 투자해 2개 이상의 시설을 하나의 입지에 복합적인 기능의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2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광주 지역 16개 사업(494억원)을 선정한 가운데 북구는 ▲신용동 복합공공도서관 60억원 ▲중흥동 복합공공도서관 50억원 ▲두암동 복합체육센터 50억원 ▲우산근린공원 복합체육센터 36억원 등 4개 사업에 대해 총 196억의 국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에 선정된 북구의 복합화사업 예산은 시비와 구비까지 포함하면 3년간 총 사업비가 446억에 달해 광주시 자치구 중에서는 최대 규모이다.

북구는 오는 2022년까지 공공도서관, 국민체육센터, 생활문화센터, 주거지주차장, 다함께돌봄센터, 공동육아나눔터 등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인프라를 확충해 주민 삶의 질을 대폭 향상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