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1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지방자치

하루 평균 2명 ‘연명치료 안받겠다’
남구, 사전의향서 등록 두달만에 139명 접수 마쳐

  • 입력날짜 : 2019. 10.13. 17:49
광주 남구 관내에서 혹여 질병이나 사고로 인해 회복 불능의 상태가 됐을 때 생명 연장을 위한 연명 치료를 받지 않겠다고 뜻을 밝힌 주민들이 하루 평균 2명 가량인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남구에 따르면 지난 8월5일부터 1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연명 치료를 거부하는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접수가 진행되고 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19세 이상인 사람이 죽음을 앞두고 생명 기간의 연장을 위해 연명 치료를 받지 않겠다는 뜻을 미리 밝히는 서류이다.

질병 혹은 사고로 의식을 잃어 환자인 본인이 원하는 치료 방법에 대해 스스로 선택할 수 없거나, 말을 할 수 없게 될 경우를 대비하기 위함이다.

지난 10일 기준으로 현재 남구 관내에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등록한 주민은 총 139명으로 나타났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이 시작된 이후로 2달이 지났고, 하루 평균 약 2명의 주민이 의향서를 제출한 셈이다.

주로 고령의 어르신들 사이에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제출이 많았다. 연령대별 현황을 보면 80대가 26명이었고, 70대가 75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60대와 50대, 40대가 각각 22명, 9명, 6명의 순을 보였고, 30대에서도 1명의 주민이 연명 치료 거부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문철헌 기자


문철헌 기자         문철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