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1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신안 장산-자라 해상교량 건설 본격화
전남도·신안군, 1천101억원 투자…기본계획 착수
오는 24-25일 ‘2019 해상교량 국제심포지엄’ 개최

  • 입력날짜 : 2019. 10.13. 17:49
신안군 장산-자라간 해상교량 사업이 본격화된다.

전남도는 13일 “천사대교, 자라대교 개통에 이어 내륙과 해양을 연결하는 장산-자라 간 연도교 개설공사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장산-자라 간 연도교는 총사업비 1천101억원을 들여 해상교량 1.45㎞와 접속도로 0.65㎞를 포함한 2.1㎞ 2차로로 건설될 예정이다.

지난 9월 신안군에서 하의도 연결을 위해 미개통 해상교량 4개소 3.66㎞ 구간 가운데 전남도에서 관리하고 있는 장산-자라 간 지방도 구간에 대해 사업비 일부를 군비로 부담하겠다는 의견을 제시하면서 사업 추진이 더욱 빨라졌다.

해상교량 4개소는 ▲장산-자라 1.45㎞ ▲막금-장산 0.44㎞ ▲소막금-막금 0.66㎞ ▲신의-소막금 1.11㎞이다.

전남도는 신안군의 의견을 전격 수용해 하의도를 연결하는 해상교량 4개소 중 장산-자라 간 지방도 사업을 우선 시행함으로써 나머지 국도 3개소 건설 사업에 대한 국비 확보 타당성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남도는 또 지난 6월 ‘2030 전남도 섬 연결 기반시설 계획’을 수립하고 하의도 연결을 포함한 추포-비금 등 7개소 도로(12.05㎞ 9천827억원)에 대해 국도 2호선 승격을 추진하는 등 신안 다이아몬드제도의 완성을 위한 해당 사업이 국도 5개년 계획에 반영되도록 지속적으로 정부에 건의하고 있다.

장산-자라 간 교량건설 조기 착공을 위해 전남도 건설기술심의위원회는 지난 9월 설계·시공 일괄입찰방식(턴키방식)으로 입찰방법 심의를 완료했다.

특히 이달부터 ‘지방재정법’에 따른 행정안전부의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용역을 동시에 추진하는 투트랙(Two Track) 행정 절차를 이행함으로써 8개월 이상 사업 기간이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이상훈 전남도 도로교통과장은 “도가 신안군과 사업비를 분담해 해상교량 건설을 추진하는 방식은 열악한 지방재정을 감안한 조치로 섬 주민 삶의 질 향상과 섬 지역 성장기반 확충으로 이어져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협업·혁신행정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한국교량및구조공학회는 오는 24-25일 전남도청 김대중강당에서 국내외 관련 전문가를 초청, ‘디지털 시대의 해양 횡단 인프라’라는 주제 하에 ‘2019 해상교량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해상의 땅인 전남에서 해상교량 기술력을 높이고 SOC 투자를 활성화하는 분위기가 조성될 전망이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