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월 20일(월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대표 국화축제 ‘함평 국향대전’ 18일 팡파르
17일간 엑스포공원 일원서 ‘백만송이 국화’ 만끽
천간작·황금억새·9층 꽃탑 등…첫 야간개장 눈길

  • 입력날짜 : 2019. 10.14. 18:16
가을 국화 축제의 대명사 ‘2019 대한민국 국향대전’이 오는 18일부터 내달 3일까지 17일간 함평군 엑스포공원 일원에서 개최된다.

올해 국향대전은 ‘임시정부 100년! 백만송이 함평 국화와 함께’라는 주제로 타 지역보다 일주일 먼저 개최된다.

이번 축제에서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한 다양한 기획 작품들이 새롭게 선보인다.

먼저 축제장 메인이라 할 수 있는 중앙광장에는 실제 크기의 독립문(높이 14.28m)과 백범 김구상, 매화버들 등의 대형 국화조형물 7점이 설치된다.

4계절을 각기 다른 방식으로 표현한 다양한 조경 작품과 핑크뮬리 꽃길, 국화동산 등도 축제장 곳곳에 새로 조성됐다.

오직 국향대전에서만 볼 수 있는 한 줄기 1천538송이의 천간작과 황금억새, 핑크뮬리 등으로 꾸며진 억새 동산, 지난해 호평을 받았던 국향대교와 9층 꽃탑 등도 올해 역시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번 국향대전은 함평 축제 최초로 야간개장을 실시한다.

작년부터 야심차게 추진했던 축제장 야간경관사업이 올해 일부 마무리되면서 임시 개장 하는 것으로 현재까지 경관조명을 비롯한 야간조형물 총 600여점 정도가 설치됐다.

야간 개장은 축제기간 내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무료 운영되며 매주 토요일에는 건물 외벽에 LED조명을 쏘는 ‘미디어 파사드’를 통해 임시정부와 국화, 함평 나비 등을 색다르게 표현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4월 나비축제 때 큰 관심을 끌었던 황금박쥐 조형물에 이어, 박쥐가 갖는 오복(장부, 부귀, 강령, 유효덕, 고종명)을 함축한 ‘오복포란’이 새롭게 전시되면서 관광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전망이다. 이 밖에도 앵무새 먹이주기 체험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과 통기타·국악·클래식 등의 문화예술 공연, 가을 정취에 딱 맞는 군립미술관 소장품전 역시 축제장 내에서 모두 즐길 수 있다.

현장구매 입장권은 성인 7천원, 청소년·군인 5천원, 어린이·노인·유치원생 3천원이며 축제 개막 전날인 오는 17일까지 티켓링크, 네이버, 위메프 등을 통해 사전예매를 하면 더 저렴한 가격(성인 5천400원, 청소년 3천600원, 어린이 1천800원)으로 국향대전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산림문화박람회, 국제농업박람회의 입장권을 소지한 관람객은 30% 할인된 금액으로 입장권 구입이 가능하고 함평군민의 경우 주민등록증 등 신분을 확인할 수 있는 증명(면허증, 여권 등)을 지참하면 본인에 한해 무료입장이 가능하다./함평=신재현 기자


함평=신재현 기자         함평=신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