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1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WTO 개도국 지위…道차원 대책 마련”
金 지사, 정부 건의사항 등 대책 수립·가축 전염병 방역 총력 강조

  • 입력날짜 : 2019. 10.22. 18:37
김영록 전남지사는 22일 “정부의 세계무역기구(WTO)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 여부 확정에 대비, 정부에 건의할 사항을 포함한 도 차원의 농정대책을 철저히 세워나가자”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를 통해 “정부의 WTO 개도국 지위 포기에 대한 가부 결정이 늦어도 이달 안에 이뤄질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농민들은 개도국 지위 포기를 강력 반대하고 부득이하게 포기를 하더라도 국가적 차원서 필요한 대책을 확실히 마련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도 차원에서 무엇을 준비해야 하고 어떤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지에 대해 광주전남연구원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대비해나가자”고 말했다.

김 지사는 또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발생이 없어 어느 정도 통제 가능한 상황에 다다른 것 같지만 야생 멧돼지에 의한 전파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아야 한다”며 “또한 겨울철새가 날아오는 시기인데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병 시 제일 위험한 종오리농장이 많은 지역 특성을 감안, 분뇨와 왕겨 등을 통해 전파된 것으로 추정되는 과거 사례를 거울삼아 취약 분야 방역에 온힘을 쏟아달라”고 독려했다.

특히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 6대 프로젝트 가운데 ‘블루 트랜스포터’의 핵심인 드론산업 육성과 관련, 김 지사는 “최근 국무총리가 언급한 ‘드론 분야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맵’에 발맞춰 도 차원의 보다 구체적 계획이 나와야 한다”며 “고흥 드론 시범공역과 국가종합비행성능시험장과 같은 인프라와 연계해 국내 유·무인기 개발, 시험평가, 통합인증, 기업지원 등 원스톱 종합 지원체계를 구축할 특단의 대책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고예산과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등 현안사업 총력 추진도 당부했다.

김 지사는 “국회 예산 심의 과정서 목표로 한 것들이 다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며 “여순사건 특별법도 이번에 반드시 제정되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