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12일(수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 인기몰이
개막일 1만6천명 운집…화려한 개막공연 큰 호응
내달 3일까지 가족단위 체험·행사 프로그램 다채

  • 입력날짜 : 2019. 10.28. 18:31
지난 26일 개막한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가 화려한 공연과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지역민과 관광객들의 발걸음을 이끌고 있다. /강진군 제공
제4회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가 지난 26일 강진읍 남포리 강진만 생태공원 일원에서 ‘강진만의 갈대와 바람이 머누는 곳’이라는 주제로 개막식을 갖고 축제 일정에 돌입했다.

지난해 개막일 7천명보다 129% 이상 증가한 1만6천명의 방문객이 함께해 그 인기를 실감케 했다.

강진청자 축제와 남도음식문화큰잔치에 이어 강진 가을 축제의 대미를 장식하는 강진만 춤추는 갈대 축제는 11월 3일까지 9일간 치러진다.

이날 개막식에는 송가인을 비롯한 미스트롯 5인방이 함께하는 축하 공연이 진행돼 관람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공연과 더불어 행사장 곳곳에서 진행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도 성황을 이뤘다. 특히 이번 축제에는 체험존이 전면에 배치돼 축제장을 들어선 순간부터 즐거움을 느낄 수 있었다. 축제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무료로 인화해주는 핸드폰 갈대밭 폴라로이드를 비롯해 갈대밭 사진 전시, 갈대 페이스 페인팅, 내가 갈대 다트장인 등 갈대 소재의 프로그램이 대폭 강화됐고 옛 추억 그대로 담은 추억의 오락실, 복고 스타일의 교복을 입고 갈대밭을 걷는 엄빠의 학창시절, 강진만 SNS AR 인증샷과 가상현실 VR힐링+우주전사 체험 등에는 가족단위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쉴 새 없이 이어졌다.

무엇보다 강진만 갈대숲과 가을 분위기를 한껏 살려 조성된 국화는 여유와 낭만을 주는 운치 있는 가을 풍경으로 축제장 방문객들에게 큰 힐링을 선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개최를 앞둔 공연들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번 축제는 11월3일까지 9일 동안 개최되며 오는 31일 펼쳐질 ‘시월의 마지막 밤’ 낭만콘서트에는 해바라기, 구창모, 남궁옥분 등 7080 가수들이 출연한다. 이와 함께 내달 2일 열리는 토요음악회에는 김수희, 김성환, 조승구 등 트롯가수들의 공연으로 관광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강진만 생태공원은 갈대가 춤을 추고 짱둥어와 참게들이 뛰어노는 생태보고”라며 “축제를 더욱 활성화해 전국에서 주목받는 가을축제로 확고히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강진=정영록 기자


강진=정영록 기자         강진=정영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