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0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패스트트랙 ‘공선법’ 통과시 광주·전남 지역구 4곳 줄 듯
수도권 10, 영남 8, 호남 7, 강원 1

  • 입력날짜 : 2019. 11.14. 19:05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통폐합 대상이 되는 광주·전남 지역구는 4곳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31일 대한민국 인구(5천182만6천287명)를 기준으로 추산한 ‘인구미달’ 지역구는 광주·전남 4곳을 포함 모두 26곳으로 나타났다.▶관련기사 3면

광주의 경우 동구·남구을(14만4천988명,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 서구을(14만9천493명, 대안신당 천정배 의원) 등 2곳, 전남은 여수시갑(13만5천150명, 대안신당 이용주 의원), 여수시을(14만7천964명, 바른미래당 주승용 의원) 등 2곳이다.

권역별로 살펴보면 호남은 전북 3곳을 포함해 7곳에 달하고, 수도권은 10곳(서울 2곳, 인천 2곳, 경기 6곳), 영남 8곳(부산 3곳, 대구 1곳, 울산 1곳, 경북 3곳), 강원 1곳이다.

충청권은 대전·충북·충남 모두 인구 상·하한선 범위 내에 들어오며, 세종시(31만6천814명, 민주당 이해찬 의원)는 상한을 넘겨 분구 가능성이 제기된 상태다. 제주도 또한 모두 인구 상·하한선 안에 있다.

정당별로는 민주당 10곳, 한국당 10곳, 바른미래당 2곳, 대안신당 3곳, 무소속 1곳이 각각 인구 하한 미달 지역구다.

다만 이들 26곳뿐만 아니라 이들의 통폐합을 위해 확정 대상으로 들어오는 지역구까지 고려하면, 이번 선거법 개정안으로 영향을 받게 될 지역구는 60곳을 넘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편 패스트트랙 절차에 따라 오는 27일 국회 본회의에 부의되는 선거법 개정안은 의원정수(300석)를 유지하되 지역구(253→225석)를 줄이고 비례대표(47→75석)를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다.

선거구획정위는 총인구수를 선거법 개정안에 명시된 지역구 의석수(225석)로 나눈 1석당 평균 인구수(23만340명)를 기준으로 지역구 인구 상·하한 조건(15만3천560-30만7천120명)을 산출해 지역구를 분석했다. 선거구 인구수가 이 범위에서 벗어날 경우 통폐합 또는 분구 대상이 된다./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