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6일(토요일)
홈 >> 특집 > 의료/웰빙

‘치과의료 발전 공헌’ 뉴스마 선교사 유해 광주 안장
광주기독병원, 양림동 선교동산서 비석 제막식

  • 입력날짜 : 2019. 11.19. 19:00
1961년 치과의료선교사로 내한해 25년간 한국 치과의료 발전에 큰 공헌을 한 뉴스마(Dick H. Nieusma, Jr. : 유수만) 선교사가 생전에 헌신적으로 봉사했던 광주의 품으로 돌아와 양림동 선교동산에서 영면에 들어갔다.

19일 광주기독병원에 따르면 지난해 7월7일 미국에서 숙환으로 별세한 닥터 뉴스마 부부의 유해가 광주 양림동산에서 영면하길 바란다는 그의 유언에 따라 제자들과 유족들의 노력으로 호남신학대학교 선교사묘역에 안장됐으며 지난 16일 묘역에서 비석 제막식<사진>을 가졌다.

이날 제막식에는 유족, 광주기독병원 치과동문, 치과의료선교회 회원, 광주기독병원, 호남신학대학교, 남광교회 등에서 80여명이 참석해 광주로 돌아온 뉴스마 선교사 부부를 기렸다.

유족 대표로 참석한 장남 Paul Nieusma씨는 “부모님과 함께 어린 시절을 보낸 이곳 광주가 바로 나의 고향”이라며 “부모님의 유해를 양림동산에 모실 수 있도록 애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최용수 광주기독병원장은 “광주기독병원은 앞으로 선교사님과 선배들의 높은 뜻을 계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마 선교사는 1930년 미국 미시간 주 홀랜드 출생으로 미시간 대학교 치과대학을 졸업한 후 1961년 아내 루스 슬롯체마와 함께 미국 남장로교 선교회 치과의료선교사로 내한해 1963년부터 1986년까지 광주기독병원 치과 과장으로 봉직하면서 광주기독병원에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치과 전공의 수련과정을 개설해 치과의료인 양성과 치의학 발전에 큰 공헌을 했다. 병원 의료진들과 함께 정기적으로 광주전남 무의촌 진료 봉사활동을 펼쳐 연평균 1만여명의 환자를 진료했으며, 광주지역의 치과대학 설립과 보건대학 치위생과 개설에 기여했다.

또한 암 환자들을 위한 특수 보철 치료, 한국 최초 언어병리학 프로그램 개발 등 대한민국 치과 발전에 큰 족적을 남겼으며 광주시는 1986년 귀국하는 뉴스마 선교사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