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0일(화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안전을 양보하지 말아야

  • 입력날짜 : 2019. 11.21. 19:23
화기 취급이 늘어나는 겨울철이 시작되었다. 기온 저하에 따른 난방용품 사용 또한 증가함에 따라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할 시기다. 겨울철은 봄철 다음으로 다른 계절에 비해 화재 발생 건수가 상대적으로 많으며, 특히 화재로 인한 점유율이 매우 높다. 전기장판, 히터, 화목보일러 등 난방용품 취급, 사용상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겨울철에 많이 발생하고 있는 점으로 미루어 알 수 있다.

난방용품 화재의 주요 원인은 오랜 시간 사용으로 인한 과열, 전선 피복이 벗겨지거나 끊어지는 누전, 온도조절기 이상으로 인한 과전압 등이다. 화목보일러의 경우 취급 부주의에 의한 불티가 가연물에 착화되어 화재가 발생하거나 과열에 의한 복사열(輻射熱)로 화재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화목보일러 사용시 유의사항으로는 첫째, 화목보일러 주변 2m 이내에는 가연물을 두지 않는다. 둘째, 과열에 의한 복사열로 화재가 발생하므로 적정연료 투입량을 지켜야 한다. 셋째, 불티에 의해 가연물에 착화될 수 있으니 연료 투입 후 연료 투입구는 항시 닫는다. 넷째, 연통 안에는 재 등 찌꺼기가 쌓이지 않도록 주기적으로 청소한다. 화목보일러 주변에는 소화기 등 소방시설을 항상 구비하고 수시로 안전 유무를 점검해야 하며, 장기간 외출하거나 사용하지 않을 경우 반드시 전원을 끄고 전기 플러그를 뽑아야 한다. /구동욱·장성소방서장


구동욱·장성소방서장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