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6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광주경찰, 살인 혐의 도주 조폭 공조수사 착수

  • 입력날짜 : 2019. 12.02. 19:17
경찰이 경기 양주에서 발생한 이른바 ‘50대 사업가 살인사건’을 주도한 혐의로 6개월 넘게 도피 행각을 벌이고 있는 국제PJ파 부두목 조모(60)씨를 검거하기 위해 공조수사에 나섰다.

광주지방경찰청은 광주청 광역수사대 8명과 광주 서부경찰서 강력팀 6명 등 모두 14명으로 사건 전담팀을 구성했다.

전담팀은 이 사건을 맡은 경기북부지방경찰청과 공조해 조씨의 행방을 추적할 예정이다. 경찰은 조씨가 주로 활동한 지역이 광주인 데다 납치와 살인 등 범행이 시작된 장소가 이곳인 만큼 공조 수사에 기대하고 있다.

경찰은 올해 말까지 조씨를 검거하지 못하면 종합공개수배 명단에 조씨를 포함해 공개수사로 전환할 예정이다.

조씨는 5월19일 광주에서 사업가 A(56)씨를 납치,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의 공범 김모(65), 홍모(61)씨는 경기도 양주시의 한 공영주차장에 A씨의 시신을 유기한 뒤 경찰에 검거돼 재판을 받고 있지만 주범인 조씨는 사건 직후 잠적해 6개월 넘게 도피 행각을 이어가고 있다.

범행에 일부 가담한 조씨의 동생 역시 검거돼 재판이 진행 중이다./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