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1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스포츠

“바벨 무게는 달라도 역도 열정은 하나”
전국 역도 동호인 연말대회 ‘역도 메카’ 보성서 열전
김용철 감독 열정·보성군 역도 인프라 시너지 효과

  • 입력날짜 : 2019. 12.08. 18:16
제22회 역도동호인 연말대회가 7-8일 이틀간 보성 다목적트레이닝장에서 개최됐다. /보성군청 역도팀 제공
제22회 역도동호인 연말대회가 대구, 울산, 부산 등 전국에서 200명의 역도동호인 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7-8일 보성군 다목적트레이닝장에서 열렸다.

이번 대회는 전국역도동호회가 주최하고 전남역도연맹·보성군역도협회가 주관했으며 전남체육회와 보성군이 후원했다.

남녀 각각 청년부와 장년부로 나뉘어 진행됐고, 경기가 끝난 후 최우수상, 우수상, 특별상, 인기상, 다수출전상, 동반출전커플상, 베스트드레스상으로 시상식도 열렸다.

대회는 체급별 계체부터 시작됐으며 대회 열기는 뜨거웠다. 참가자들은 각자 자신의 목표 기록을 향해 심호흡을 하며 집중력을 발휘했다.

자신의 신기록을 수립했을 때는 기쁨에 벅찬 마음을 감추지 못했고, 응원하는 참가자들도 성공과 실패에 따라 환호의 박수와 아쉬움의 탄식을 내뱉으며 함께 호흡했다.

역도는 해마다 수차례의 동호인 역도대회가 열릴 정도로 생활스포츠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매년 12월 보성에서 열리는 대회는 100여명에 불과한 여느 지역의 대회보다 두배 가량 많은 참가자를 기록할 정도로 탄탄히 자리를 잡았다. 너무 많은 참가자들이 몰리면 대회 운영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지난해부터 선착순 200명까지만 접수를 받고 있다.

이처럼 보성 대회에 참가자들이 많은 이유는 보성군청 엘리트팀을 지도하며 생활체육으로서의 역도를 전파하는 김용철 감독의 영향은 물론이고 국가대표 훈련장으로 사용되는 보성다목적트레이닝장의 인프라, 그리고 남도의 맛 때문이다. 대회 참가자들은 계체후 시합까지 시간이 생기거나 일찍 시합이 끝나면 인근 맛집 탐방이나 녹차밭 등 관광지 나들이에 나서곤 한다.

대회를 준비한 김용철 보성군청 역도팀 감독은 “전신운동인 역도는 건강을 위해 누구나 할 수 있는 좋은 운동”이라며 “참가자들이 대회를 즐기고 보성에 대한 좋은 추억도 남기고 갈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이어 “올해는 남녀부 경기를 교차 진행했고 자체 프로그램도 개발하는 등 차별화를 뒀다”며 “앞으로도 일반인들이 역도를 보다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박희중 기자


박희중 기자         박희중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