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5일(일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5·18 미공개·기밀 자료 추가 확보해야

  • 입력날짜 : 2019. 12.08. 18:17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화염방사기 30대가 사용되고 폭도들이 선제공격시 무차별 사격하라는 지시가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전두환 신군부가 정권찬탈을 위해 어떤 수단을 사용했는지 속속 드러나고 있다.

대안신당 최경환(광주 북을) 의원은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국가기록원으로부터 받은 1980년부터 2005년까지의 보안사 생산 문건 목록 2천321건과 일부 문건의 내용을 공개했다. 전두환 신군부가 5·18을 왜곡해 대응, 관리했다는 내용이 다수다. 앞서 공개된 보안사 사진첩(17권 중 13권 1천769장)에 이어 진상 규명 및 피해자 명예 회복에 소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눈에 띄는 목록은 ‘광주사태 분석’으로 ‘편의공작대’로 불리는 선무공작대 투입·운영, 민간인 45명 정보요원 활용, 화염방사기 30대 사용 등의 사실과 유사시 항공 자원을 기동타격대로 사용해야 한다는 내용이 있다. 또 ‘광주사태 상황일지’에는 ‘무장헬기 해남 현지 급파’, ‘폭도들이 선제공격 시 무차별 사격하라’는 지시가 포함됐다. 최 의원은 “5·18 왜곡, 조작, 공작 관리 실태를 파악할 수 있는 종합적인 기초자료가 될 것”이라며 “전문가와 언론이 제기하고 있는 문서 파기 의혹에 대해서도 반드시 진상이 규명돼야 한다”고 했다.

조만간 출범하는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집단발포 명령자를 비롯해 암매장 의혹, 성폭행 사건 등 미제로 남은 5·18 진상을 규명할 수 있는 추가 자료를 확보해야 한다. 상당한 자료를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검찰, 국정원, 경찰 등은 지금이라도 자료 현황을 소상하게 파악해 국가기록원에 이관해야 한다.

아울러 미국의 5·18 관련 기밀자료 확보의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 우리 외교부는 미국에 자료 공개를 다시 강력히 촉구해야 한다. 미 국무부 관할 주한 미 대사관 문서를 비롯해 미 육군, 한미연합사, 미 공군, 미 국방정보국 등 미 국방부 관할 기관의 문서 등이 공개돼야 한다. 내년 5·18 40주년에는 진상 규명을 위한 실질적인 결과가 나오도록 해야 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