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23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착한카페 인증’ 1회용 컵 사용 줄인다
전남도내 카페·패스트푸드점 대상 저감 캠페인

  • 입력날짜 : 2020. 01.21. 20:28
전남도는 1회용컵 사용업소인 도내 2천500개 카페·패스트푸드점 등에 대해 보다 효과적인 사용 저감에 동참하기 위해 친환경 모범업소 ‘착한카페 인증제도’를 도입, 현재까지 57개 업소를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착한카페 인증제도’는 카페·패스트푸드점 등에서 커피 등 각종음료 소비량이 증가함에 따라 1회용 컵 사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무분별하게 혼합 쓰레기로 배출되는 것을 효과적으로 사전에 막기 위한 제도다.

이에 따라 다회용 및 개인 텀블러를 사용하는 고객에게 가격 할인과 마일리지 추가 적립 등을 시행하는 카페를 대상으로 친환경 모범업소 ‘착한카페 인증제도’를 도입했다.

‘착한카페’ 심사 기준은 1회용 컵 줄이기 취지에 맞게 다회용 컵 사용고객을 대상으로 할인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며 이에 따른 홍보를 실시하는 지의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다.

이 심사기준을 충족해 인증서를 발급받은 해당 업체들은 1회용 컵 줄이기에 적극적으로 동참, 주변 커피전문점 등 1회용 컵 사용업체들에게 좋은 영향을 주고 있다.

도는 2018년 10월5일 사회 환경 단체 등 전문가 추천을 받아 1회용컵 사용문제에 대한 민·관 합동 토론회를 개최해 ‘착한카페 인증제도’를 도입키로 하고 커피 전문점 등 매장 내 1회용컵 사용금지에 대해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홍보를 펴고 있다.

박현식 환경산림국장은 “1회용컵 사용 획기적인 저감을 위해서는 ‘착한카페 인증제도’에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며 “인증제도가 친환경 생활문화가 사회 전반에 확산될 수 있도록 도민들께서 1회용컵 줄이기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