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23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민생에 희망주는 정치로 ‘환골탈태’ 해야”
‘4월 총선’ 호남 정치권 판도 바꾸는 전환점
‘야당 심판론’ vs ‘경제 추락’ 정부 책임 공방

  • 입력날짜 : 2020. 01.22. 19:4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민족의 최대 명절인 설을 앞두고 22일 광주 북구청 직장어린이집에서 ‘설 맞이 전통문화체험’이 열렸다. 이날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아이들이 설날 어른들에게 공경을 표하는 세배법을 배우고 있다. /김애리 기자
예년보다 짧은 설 연휴를 맞아 민족의 대이동이 시작됐다. 선물 보따리를 한 아름 안고 포근한 고향의 정을 느끼려는 귀성객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가뜩이나 민생경제가 어려운 사정에도 불구하고 지친 일상의 짐을 잠시 내려놓고 가족, 친지들과 재충전의 시간이 기다리고 있다.

주말이 낀 올해 설 연휴는 80여일 앞으로 다가온 21대 총선이 밥상머리 화두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이번 총선은 선거법 개정으로 인해 새로운 ‘정치 실험’을 하는 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 준연동비례제가 처음으로 시행되면서 다당제의 기틀을 마련했다. 하지만 여야의 밥그릇 싸움으로 인해 ‘무늬만 연동형’의 선거제 개편이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개정된 선거법에는 만18세 이상 참정권을 부여하고 비례대표 성격을 강화하면서 다양한 계층의 민의를 수렴하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새 선거법 아래 여야 정치권 모두 오는 4월 총선에서 ‘동상이몽’의 성적표를 내심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의 안정적인 후반기 운영을 위해 압승을 목표로 세웠다. 역대 최악의 국회로 오명을 떠안은 20대 국회에서 거대 야당의 비협조로 인해 국정운영에 브레이크가 걸린 여당은 ‘야당 심판론’을 캐치프레이즈로 내걸고 유권자들의 표심을 유혹하고 있다.

반면 야당은 민생경제가 무너진 책임이 집권여당에 있다며 총공세를 펼치면서 과반 이상 의석 확보 저지에 올인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나락으로 떨어진 민생경제를 공격의 주제로 집중 부각시킬 것으로 관측된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추락하는 경제지표를 놓고 여야의 공방은 그동안 끊이지 않았던 게 사실이다.

또 이 책임 주체를 놓고 설전을 벌이는 등 소모적인 논쟁을 불러와 정치적인 피로감을 자초했다.

이 때문에 ‘정치 구조를 바꿔야지 민생이 나아진다’는 여론이 들끊고 있다.

광주·전남 지역 경우 ‘4월 총선’은 호남 정치권 구조를 바꾸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호남 텃밭’을 놓고 민주당 독주 예상 속에 대안신당, 바른미래당 등 야당의 제3지대 통합 논의가 설 연휴 전후로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4년 전 ‘녹색바람’ 돌풍에 참패의 쓴잔을 맛봤던 민주당은 문 대통령과 당의 높은 지지율을 앞세워 명예회복을 노리고 있다. 현 정부 출범 이후 호남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으면서 텃밭에 대한 관심을 지속적으로 일궈왔다.

‘어게인 2016’을 외치는 대안신당, 바른미래당 현역의원들은 호남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경쟁구도가 계속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일당 독재가 지역 성장을 위해서는 오히려 독이 된다는 지적이다.

호남은 역대 총선에서 ‘전략적 선택’을 통해 역사의 흐름을 바꿔왔다. 그런 면에서 이번 총선에서 유권자들의 현명한 선택을 통해 비생산적인 국회 구조를 바꿔 정치권이 환골탈태하고, 잠시 잊고 있었던 희망이란 단어를 양산하는 원년이 되길 기원한다./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