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28일(금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지역 경제 활성화 대책, 실질적인 효과 거둬야

  • 입력날짜 : 2020. 02.13. 18:58
광주시와 전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과 중소업체 등을 지원하기 위한 경제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예기치 않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지역 경기침체 우려가 깊어지는 만큼 지자체 발 빠른 대응이 고무적이다. 무엇보다 자금 흐름을 원활하기 위한 노력이 돋보인다.

광주시는 먼저 소상공인이 지원을 체감할 수 있도록 경영안정자금을 확대하고 지급 시기를 앞당기기로 했다. 시는 골목상권 특례보증을 지난해(340억원)보다 92억원 늘렸다. 업체당 2천5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하며 1년간 2.5%의 이자를 보전해준다. 또 지난해 4월15일 시행한 중소유통업 구조개선자금을 올해에는 2개월 앞당겨 14일부터 시행한다. 전통시장 영세 상인들의 미소금융 대출 규모도 지난해보다 50억원 늘어난 550억원으로 확대하고 전통시장 전기요금 특례할인을 오는 6월까지 연장한다.

기업지원 분야는 특례보증 대상을 기존 자동차부품기업에서 피해 기업으로 확대해 업체당 3억원 이내로 총 300억원을 보증하게 된다.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과 구조고도화자금 2천300억원을 지원하고, 수출진흥기금 30억원을 조기 융자 지원한다. 전남도도 도내 중소기업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경영안정자금 500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간접적인 피해를 본 중소기업에 350억원, 소상공인에게 150억원을 각각 지원한다. 1곳당 중소기업은 5억원, 소상공인은 2억원 이내에서 자금을 융통할 수 있다.

각 지자체는 재난수준의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확진자 및 접촉자 등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방역활동을 하는 한편, 타격을 입은 지역경제 활성화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현장에서 기업인들의 고충을 들으며 이를 해결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보다 실질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다. 긴밀한 소통과 협력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감염병 방지가 최우선 과제이지만 경제 정상화도 시급히 복원돼야 한다. 경제 주체의 한 축인 소비자 또한 지나친 감염병 불안감에서 벗어나 평상적인 삶의 영위를 준비해야 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