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28일(금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해빙기 안전사고 요인 점검 인재 막아내자

  • 입력날짜 : 2020. 02.13. 18:58
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춘이 지났다. 최근 기온이 영하권을 오르내리고 있지만 곧 만물이 겨울잠에서 깨어나 태동하는 봄이 우리들 앞으로 성큼 다가올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봄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 이렇듯 온 대지에 봄의 기운이 퍼지면서 찬 기운에 꽁꽁 얼었던 모든 것이 녹기 시작하면서 각종 공사장, 도로절개지, 축대, 옹벽 등 겨울 내내 결빙되었던 곳들이 지반이 약화되면서 붕괴되거나 유실될 우려가 많아지면서 안전사고 위험도 그만큼 증가하게 된다.

또한 날씨가 따뜻해지면 등산하는 사람도 부쩍 증가하는데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미끄러지기 쉽기 때문에 특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 특히 요즘 같은 시기에는 음지 커브길이나 바위 등 절개지가 있는 도로를 지날 때는 낙석사고에도 주의해 운전을 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해빙기 안전사고가 특히 많이 발생하는 작업장에서의 축대나 버팀목 등 지지시설에 대한 점검에도 한치의 소홀함이 없어야 할 것이다.

봄은 우리가 생각하듯 그리 화사한 계절만은 아니다. 지금부터 해빙기 안전사고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 사소한 부주의가 대형재난으로 이어지는 만큼 해빙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를 통해 따사로운 봄을 맞이하자.

/김덕형·장성경찰서 정보보안과


김덕형·장성경찰서 정보보안과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