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4일(화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광주·전남 현안 맞손, 군공항 이전 해결책 찾아야

  • 입력날짜 : 2020. 03.26. 18:36
광주시와 전남도, 전북도가 처음으로 상호 현안에 협력을 다짐하며 이를 정부에 건의하는 상생의 모습을 보였다. 3개 지자체의 시도지사는 엊그제 전남의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유치의 대정부 공동건의문을 발표했다. 3개 시·도는 호남권 혁신성장과 국가 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방사광가속기 호남 구축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공동 유치에 나서기로 했다. 그러면서 광주시와 전남도는 내년 통합 예정인 무안 민간공항 명칭과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와 관련 공동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새로운 정책 대안을 마련,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공동선언문에 밝혔듯 방사광가속기는 지역 연구개발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2년 후 개교 예정인 한전공대를 중심으로 호남권 대학과 연계돼 첨단 연구 역량이 크게 향상될 것은 분명하다. 코로나19의 재난 속에서도 역점 사업을 흔들리지 않으며 추진하는 시·도의 상호 협력 발표는 지역민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특히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는 군공항 이전 문제에 대해 시·도 기획조정실장을 책임자로 공동TF를 구성해 해결 방안을 찾기로 해 주목받았다. 이 시장은 “군공항 이전 해결을 위해 상생과 배려 정신이 함께 하길 기대한다”고 했고, 김 지사는 “앞으로 실질적인 진전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두 단체장은 지난해 11월 광주·전남상생발전위원회를 열었지만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군공항 이전에 대해 협력하기로 다짐했을 뿐 구체적인 실마리를 내놓지 못해 실망감을 안겨줬다. 이에 앞서 이전후보지로 거론됐던 무안지역 범군민대책위원회가 광주시청을 항의 방문하면서 갈등이 격화, 두 단체장의 만남에 기대가 컸었다.

코로나19 방역 활동 속에서도 이뤄진 이번 공동TF 구성 합의가 얼마나 힘을 발휘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한 단계 진전된 대책이란 점에서 고무적이다. 군공항 이전 같은 큰 문제는 진통 없이 달성하기 힘들다는 것을 지자체나 지역민들은 경험칙을 통해 잘 알고 있다. 이 시장과 김 지사의 이번 현안 ‘맞손’을 계기로 보다 실질적인 해법이 나오기를 기대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