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3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광주·전남경찰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

  • 입력날짜 : 2020. 03.26. 19:12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이뤄진 성범죄인 ‘n번방(박사방)’ 사건을 계기로 광주·전남 경찰이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했다.

광주지방경찰청은 단장인 박성주 2부장과 수사·지원·국제공조·디지털포렌식·피해자 보호 경찰관 등 46명으로 구성된 특별수사단을 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전남지방경찰청도 이명호 1부장이 수사단장을 맡아 총 33명으로 꾸려진 특별수사단을 운영한다. 특별수사단은 6월 말까지 예정된 ‘사이버 성폭력 4대 유통망(SNS·다크웹·음란사이트·웹하드) 특별단속’을 연말까지 연장해 집중 단속한다.

외국 수사기관, 글로벌 IT기업 등과의 공조를 통해 해외 기반 SNS를 이용하는 디지털 성범죄도 끝까지 추적한다.

단속을 통해 찾아낸 범죄 수익은 기소 전 몰수 보전 신청을 하고 국세청에 통보한다.

아울러 여성가족부,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과 함께 불법 촬영물을 신속히 삭제·차단하고 상담·법률·의료 지원 연계 등을 통해 피해자 보호를 강화할 방침이다.

광주지방경찰청은 17건의 음란물 제작 및 배포 사건을, 전남지방경찰청은 14건을 수사하고 있다. 공갈, 사기 범죄로 분류되는 ‘몸캠 피싱’ 수사도 광주 8건, 전남 23건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람의 영혼을 파괴하는 악질적인 디지털 성범죄를 완전히 척결하겠다는 각오로 생산자와 유포자는 물론 방조자도 끝까지 추적해 검거하겠다”고 말했다./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