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6월 5일(금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호남정권 재창출·지역발전 이끌자 누구인가

  • 입력날짜 : 2020. 03.29. 18:07
4월15일 치러지는 21대 총선 후보 등록(26-27일)이 끝나고 다음달 2일부터 공식 선거운동기간이 시작된다. 출사표를 던진 광주·전남지역 후보들은 속속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에 대비하고 있다.

후보들의 전략과 호소를 들여다보면 지역 현안 사업들의 성공 추진을 약속하면서 문재인 정부 안정적 국정운영과 정권 재창출에 힘을 실어달라(더불어민주당), 또는 진보정권 재창출과 지역발전을 위해서는 정치적 역량이 필요하다(민생당)고 주장한다. 정의당 등도 다양한 지역발전 정책 공약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세부적인 지역 공약과 관련해 민주당은 인공지능(AI) 중심 집적단지 조성, 군공항 이전 사업 추진, ‘광주정신’ 헌법 전문 수록, 광주형 일자리 노사상생도시 실현 등 광주 현안을 총선 공약에 담았다. 또 전남의 경우 오는 2022년 한전공대 개교,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유치, e-모빌리티 신산업 생태계 조성, 의과대학 설립 등을 공약으로 발표했다.

민생당은 5·18민주화운동 진상 규명, 국·공립대 무상교육, 공익형 직불예산 3조원 확보, 미세먼지 50% 감축, 환경 일자리 100만개 창출 등을 약속했다. 정의당은 광주형 일자리의 성공을 위해 노동이사제 도입과 5·18진상규명특별법·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을 약속했다.

이들 공약 대부분은 광주시와 전남도가 현재 추진 중인 사업이고 지난 지방선거에서 거론된 것이 많아 참신성이 떨어진다는 비판이 강하게 제기된다. 그럼에도 각 후보와 정당이 약속한 내용을 그대로 이행하기만 한다면 지역발전은 떼어 놓은 당상이다. 그것이 재탕이든 삼탕이든 간에 공약을 지키기만 한다면 풍요롭고 살기 좋은 광주·전남이 되지 않겠느냐는 말이다. 단순히 표를 얻기 위해 선거 때만 으레 내놓는 공약 메뉴라고 한다면, 그래서 당선되면 언제 그랬느냐 식으로 등을 돌린다면 공약은 허무하다. 진정 후보자들과 각 정당이 이 지역의 발전을 위해, 정권 재창출을 위해 몸을 던질 자세가 돼 있는지 자문자답해보길 바란다. 유권자들도 항상 깨어 있어야 함은 물론이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