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6월 5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시 긴급가계생계비 4월1일부터 신청 홈페이지 신청 가능…6일부터 현장 접수

  • 입력날짜 : 2020. 03.29. 19:09
광주시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음 달 1일부터 긴급가계생계비 신청을 받는다.

시는 3월23일 기준 광주에 주민등록을 두고 중위소득 100% 이하인 26만여 가구에 대한 긴급가계생계비 지원 신청을 받는다고 29일 밝혔다. 대상자들은 생계비 신청 시에도 광주에 주민등록을 유지하고 있어야 하며 정부나 시로부터 별도 지원을 받는 가구는 제외된다.

4월1일-5일까지는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준수하기 위해 시청 홈페이지로만 접수한다. 4월6일부터 마감일인 5월 8일까지는 인터넷 접수와 함께 95개 동 행정복지센터와 시청 1층에서도 현장 접수를 진행한다.

신청은 가구 구성원 중 1명이 대표로 신청서와 개인정보 이용 동의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중위소득 100% 이하 선정 기준은 가구원 모두의 세전소득액만 합산하고 일반 재산이나 금융 재산은 제외했다. 당장 생계유지가 어려운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주기 위한 것이다.

1-2인 가구는 30만원, 3-4인 가구는 40만원, 5인 이상 가구는 50만원을 지급하며 3개월 이내에 광주에서만 사용 가능한 선불형 광주 상생 카드로 지급한다.

카드 수령은 심사와 카드 발급 등을 참작해 신청 후 2주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이며 행정복지센터 방문이 원칙이나 거동이 불편한 경우 집에서 전달받을 수 있다.

시는 긴급 생계비 지원 업무 등으로 행정복지센터 업무량이 폭증함에 따라 5개 구청과 95개 행정동에 민생경제지킴이 지원단 227명을 추가 배치하기로 했다. 각 구청에서 자체 선발하고 채용 기간은 2개월이다. 임금은 생활임금(시간당 1만353원)을 적용해 지급한다.

시가 코로나19와 관련해 긴급 편성한 추가경정예산 2천389억원(국비 1천110억원, 시비 1천279억원)에 대해 광주시의회는 지난 27일 전액을 의결했다.

이로써 긴급 생계 지원 재원 1천90억원을 확보했고 광주상생카드 발행 지원 100억원, 저소득층 한시 지원 372억원, 아동양육 한시 지원 317억원, 의료기관 손실 보상 38억원, 음압병실 확충 20억원, 감염병 전문병원 건립 1억원 등을 확보했다./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