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6월 6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초·중·고교, 사상 첫 ‘온라인 개학’
9일 고3·중3부터 순차적 개학…유치원 무기한 휴업
수능 12월3일로 연기…학생부 마감·수시모집도 미뤄

  • 입력날짜 : 2020. 03.31. 20:03
코로나19 여파로 전국 초·중·고등학교와 특수학교, 각종 학교가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개학한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과 수시·정시모집 등 대학 입시 일정도 연기돼 학교현장의 큰 혼란도 우려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부터 오는 9일 온라인 개학하고, 나머지 학년은 16일과 20일에 순차적으로 온라인으로 개학해 원격수업을 시작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신학기 개학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까지 4번 개학을 연기한 끝에 학년별로 온라인 개학이 이뤄진다. 우선 9일에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이 온라인으로 개학한다. 그다음 고 1-2학년, 중 1-2학년, 초등학교 4-6학년이 16일 온라인으로 개학한다.

마지막으로 초등학교 1-3학년이 20일에 온라인으로 수업을 시작한다.

각 학교는 1일부터 1-2주 동안 온라인 수업을 준비한다. 학년별로 개학 후 이틀은 원격수업 적응 기간으로 두기로 했다. 이 기간에 학생들은 수업 콘텐츠와 원격수업 플랫폼 등을 활용하는 방법을 익힌다. 출결·평가 방법을 안내하는 원격수업 오리엔테이션과 온라인 개학식도 진행한다.

유 부총리는 이날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온라인 개학이 이뤄지고 나면 코로나19 확산세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조심스럽게 “4월 말부터는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유치원은 놀이 중심 교육과정의 특성, 감염 통제 가능성 등을 고려해 등원 개학이 가능할 때까지 휴업을 무기한 연장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원격수업으로 우려되는 학습 격차를 완화할 방안도 발표했다. 시·도별로 교육급여 수급권자(중위소득 50% 이하)에게 스마트기기, 인터넷 등을 지원할 계획을 마련한다.

시각·청각 장애 학생에게는 원격수업에 자막·수어·점자 등을 제공한다.

교육부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과 수시·정시모집 등 대학 입시 일정도 미루기로 결정했다. 수능은 11월19일에서 12월3일로 2주 연기하고 대입 수시 학교생활기록부 작성 마감일도 8월31일에서 9월16일로 16일 늦췄다. 정시 학생부 작성 마감일은 12월14일로 미뤄졌다. 수능 2주 연기를 반영한 ‘대입전형일정 변경안’은 교육부 요청에 따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가 대학과 협의를 거쳐 4월 중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능일 연기에 맞춰 이날 2021학년도 수능 시행기본계획을 발표했다.평가원은 이번 수능에서는 한국사 영역을 제외한 전 영역과 과목에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처음 적용되므로 해당 교육과정 내용과 수준에 맞춰 출제하겠다고 밝혔다.

수능처럼 두 차례 모의평가도 2주씩 연기돼 6월18일과 9월16일 각각 치러진다./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