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6월 6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북구갑 조오섭 “택시 종사자 생계비 지원해야”

  • 입력날짜 : 2020. 03.31. 20:04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광주북구갑 국회의원 후보가 31일 “코로나19로 인해 직접 피해를 입은 특수고용직 생계비 지원에 ‘택시’ 종사자들도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중교통의 3대 축인 지하철은 공사공단 전출금, 버스는 준공영제로 적자보전을 통해 코로나19 피해의 지원을 받지만 택시업종은 직접적인 피해를 받고 있음에도 지원대상에서 누락됐다는 지적이다.

운송분야에서는 대리운전원이 확정됐지만 코로나19로 직접적인 피해를 받고 있는 ‘택시’업종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됐다.

조 후보는 “지하철, 버스업종은 광주시가 공사공단 전출금, 준공영제 등으로 적자를 보존받기 때문에 코로나19 피해도 상쇄시킬 수 있지만 택시의 경우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2차 추경과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계획을 발표하면서 모든 국민이 고통과 노력에 대해 보상받을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며 “정부와 지자체가 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하고 민생경제를 지키기 위한 긴급대책에 사각지대가 있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