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8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아듀 백운고가…‘새로운 길’ 연다
광주시, 철거 기념식…도시철도2호선·지하차도 건설

  • 입력날짜 : 2020. 06.04. 20:08
지난 31년간 광주 교통의 중심지 역할을 해온 백운고가차도 철거공사 시작을 알리는 기념행사가 4일 오후 고가차도에서 ‘아듀 백운고가, 새로운 길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열렸다. 이날 서예가 문재평씨가 쓴 ‘새길을 열다’라는 글귀 주변에서 이용섭 광주시장 등 참석자들이 안전한 철거를 기원하고 있다./김애리 기자
31년 동안 광주시민의 든든한 다리가 됐던 백운고가차도의 마지막 모습을 함께 하며 광주의 새로운 길을 염원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광주시는 4일 이용섭 시장과 김동찬 시의회 의장, 윤영덕·이병훈 국회의원, 장휘국 시교육감, 김병내 남구청장, 남구 주민자치위원회,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철거 기념식을 개최했다.

백운고가는 지난 1989년 11월 개통된 이래 백운동부터 주월동까지 도심을 연결하는 다리 역할을 해오며 광주 교통의 관문으로 통했다. 이날 기념식은 ‘아듀, 백운고가!! 새로운 길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했다.

시민들은 테이프컷팅과 함께 백운고가차도의 마지막 길을 걸었다. 새로운 길을 염원하는 문재평 서예가의 ‘새길을 열다’라는 글을 따라 걸으면서 안전한 철거와 새로운 길을 위한 기대로 장미꽃잎을 뿌리는 퍼포먼스와 함께 ‘희망의 메시지’를 남기는 시간을 가졌다.

이 시장은 “백운고가는 광주의 사통팔달로 연결되는 다리 역할을 했지만 한편으로는 도시미관을 해치고 주변 상권 성장을 가로막는다는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됐다”며 “도시철도 2호선 건설사업으로 고가를 철거하고 지하차도 등 교통 인프라와 시스템을 완전히 바꾸는 새로운 시대가 열리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철거와 광주시가 추진 중인 대규모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백운광장이 활성화 되면 죽어가는 도심을 살려내는 또 하나의 성공모델을 만들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시민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길이 광주를 대한민국의 미래로 우뚝 세워내는 희망의 길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광주도시철도2호선 건설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면서 백운고가차도 철거를 확정하고, 예산절감과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남구청 앞 대남대로 선형개량사업’과 ‘광주도시철도 2호선 1단계 건설공사’를 병행 추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고가차도가 철거되고 계획대로 도시철도2호선과 지하차도가 건설되면 그동안 불편했던 교통이 상당부분 해소되고 교통안전과 도심미관을 저해하는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날 0시부터 백운고가차도가 통제됨에 따라 시민들의 교통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가차로를 왕복으로 2개 차로 확보하고, 주변 신호체계 주기 변경, 좌회전 허용 등 현장여건을 고려한 교통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