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0일(금요일)
홈 >> 특집 > 교육

전남학교 온라인 수업혁신안 마련 박차
도교육청, 희망포럼 갖고 창의적 수업 활성화 모색
학습결손 문제점 등 극복…교사 역량 강화 등 지원

  • 입력날짜 : 2020. 06.29. 18:07
전남도교육청이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시작된 온라인 수업을 혁신해 학생의 학습결손을 막고 교사의 성장을 지원하는 데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29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도교육청에서 열린 ‘2020 전남교육 희망포럼’을 통해 온라인 수업의 문제점과 앞으로 나가야 할 방향 등이 현안으로 대두됐다.

특히, 이날 포럼에서 이혁제 전남도의원은 원격수업에서 2015개정교육과정의 핵심역량 중 ‘지식정보처리역량’에 국한된 교육서비스만을 제공한 아쉬움을 지적하며, “코로나 이후 부각될 블렌디드 수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치밀한 연구와 토의를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에 도교육청 유초등교육과는 지난 26일-27일 이틀간 목포샹그리아호텔에서 온라인 수업혁신안 준비 TF 교원들과 전문가인 광주교육대학교 박남기 교수, 광주마지초 김황 교사가 참석한 가운데 협의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진행중인 온라인 수업을 진단하고 도출된 문제점에 따른 해결 방안과 제안 사항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특히, 온라인 교육이 나아갈 방향과 학생들의 자기주도적 학습력 신장, 기초학력 정착, 창의적인 온라인 수업 활성화를 주제로 토의·토론을 거친 후 온라인 수업혁신안의 방향을 수립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이를 바탕으로 온라인 수업 개념 및 수업혁신 방향을 정립하고, 프로젝트 수업, 플립러닝 수업, 게임 수업, 토의·토론 수업 등 다양한 수업 적용 사례와 출결, 평가 등 현장에 도움이 될 구체적 내용을 담아 책자로 낼 계획이다.

도교육청은 코로나19 국면 속에서 진행한 온라인 수업의 장점으로 교직원들의 집단지성과 협력적 문화가 형성, 창의적인 온라인 수업 방식을 운영하기 위한 노력 등을 꼽고 있다.

정종혁 유초등교육과장은 “교육과정 운영, 수업 준비, 출결과 평가 업무의 과중 및 학습결손 발생 우려 등 문제점도 지적되고 있다”면서 “온라인 수업혁신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학교교육의 완성도를 높여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