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0일(금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민선 7기 임기 반환점, ‘광주·전남형 상생’ 틀 짜야

  • 입력날짜 : 2020. 06.30. 19:35
오늘로 민선 7기 자치단체장의 임기 반환점을 맞았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엊그제 지난 2년의 임기를 돌아보고 남은 2년 동안 지역발전을 이끌어갈 복안을 밝혔다. 이 시장은 “앞으로 2년은 그동안 쌓은 기반을 바탕으로 일자리 창출, 소득 증가, 지역경제 활성화 등 시민이 체감하는 성과 창출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비대면 디지털 산업·기후변화·대기환경 등 친환경 뉴딜 산업을 중점 추진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광주는 인공지능, 전남은 블루이코노미를 통해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과 발맞춰 혁신정책을 펴겠다고 했다.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기회복을 위해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을 놓고 시·도가 협력해 간다면 관계는 그만큼 돈독해질 것이다.

그러나 광주와 전남 사이에는 피할 수 없는 군 공항 이전 문제가 걸려 있다. 이 시장과 김 지사는 이번 회견에서 이 문제와 관련한 언급을 자제하는 듯했다. 어쨌든 두 단체장은 투트랙으로 해법을 잡고 있다. 이 시장은 국방부가 주도적으로 나서도록 특별법 개정과 이전 대상 지역의 정부 인센티브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김 지사도 “가장 중요한 것은 주민의 수용성이다. 지역 지원 대책도 주민 수용성에 영향을 주는 중요한 요인이므로 충분한 지원 대책이 먼저 나와야 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와 전남이 군 공항 이전을 놓고 자꾸 갈등을 증폭시킬 필요는 없다. 그러나 동시에 워낙 휘발성이 큰 문제여서 한발 속도를 늦추고 있다는 인상도 받는다. 사실 투트랙은 정부와 국회에 공을 넘기고 있는 모양새다. 분명히 국방부 등 정부의 충분한 지원이 필요하지만 해당 지자체인 광주·전남도 자체적으로 해야 할 일이 있을 것이다.

민선 7기 남은 2년 동안 이 문제를 원만히 풀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 형제 같은 광주·전남이 군 공항 이전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느냐에 따라 광주·전남 상생 관계의 향방이 달려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남은 임기 동안 ‘광주·전남형 상생’의 지혜를 발휘해주길 바란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