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9일(목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김종식 목포시장, 내년 국비 확보 총력
안도걸 기재부 예산실장 면담…역점사업 지원 요청

  • 입력날짜 : 2020. 06.30. 19:56
김종식 목포시장이 내년 국비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기획재정부가 내년 국가예산 심의를 한창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김 시장은 최근 안도걸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을 만나 역점 사업의 당위성과 정부 재정 지원 필요성을 설명하며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김 시장이 국비 지원을 요청한 역점사업은 해양수산부의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반영될 것으로 예상되는 4개 사업(159억원)으로 ▲해상풍력 지원 부두 및 배후단지 조성(80억원·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목포항 여객부두(국제여객터미널) 추가 확충(15억원) ▲북항 배후단지 진입도로 개설(60억원) ▲대반동 수제선 정비사업(4억원) 등이다.

이와 함께 ▲서남해안 명품 경관육성사업(4억원) ▲호남권+통일센터 건립(27억원) ▲수출전략형 김 가공제품 개발(14억원) ▲목포 남항 투기장 환경개선(4억원) 등도 건의했다.

김종식 시장은 “정부도 코로나19 대응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지역 현안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재원 확보가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이라며 “지역 국회의원과 긴밀히 공조해 국비 확보에 총력을 다하고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하는 정부의 한국판 뉴딜사업에 대응하는 정책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5일 내년 국비확보 공동 대응을 위해 국회의원 보좌관 실무협의회를 갖는 등 국비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목포=정해선 기자


목포=정해선 기자         목포=정해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