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3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올여름 폭염에도 전력대란 없다”
산업부, 역대 최대 1억㎾ 공급 능력 확보

  • 입력날짜 : 2020. 06.30. 19:56
올여름이 예년보다 더울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정부가 역대 최대 전력공급 능력을 확보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국무회의에서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보고했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올여름 최대 전력수요를 ‘기준 전망’으로 8천730만㎾, ‘상한 전망’으로 9천80만㎾ 안팎으로 각각 잡았다. 올여름 기온이 작년보다 더 높을 것으로 예상되고 코로나19로 인한 산업용 전기 수요 등을 복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다.

여름철 전력수요는 보통 기온에 더 큰 영향을 받는데, 예상 기온을 단일치로 할 경우 2018년처럼 111년 만의 폭염이 닥치면 전력 수요 전망이 빗나갈 수 있어 작년부터 기준 전망과 상한 전망으로 나눠 예측했다. 올해 기준 전망은 평균 29.1℃, 상한 전망은 평균 30.1℃를 적용했다.

산업부는 “최대 전력 수요를 기록하는 시기는 7월 다섯째 주에서 8월 둘째 주 사이로 예상된다”면서 “3주간 피크 관리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피크 기간 발전 공급능력은 1억19만㎾로, 여름철 수급 대책 기간 역대 최고 수준으로 확보했다.

이 기간 공급능력에서 최대 전력수요를 뺀 예비력은 작년보다 54% 증가한 939만㎾ 이상으로 전망된다.

939만㎾는 지난해 전력 피크 때 우리나라 전체 주택용 냉방 수요의 1.2배만큼 추가적인 전력공급이 가능한 수준이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윤요한 산업부 전력산업과장은 “여름철 전력 수요에 대비해 봄철에 발전소 계획예방정비를 하는 등 전력 공급 능력을 최대한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이와 별도로 이상기온이나 발전소 불시정지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729만㎾의 추가 예비자원도 확보해 전력 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