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5일(수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피서지 출입통제 나름 이유 있어

  • 입력날짜 : 2020. 07.15. 19:13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서도 참기 힘든 여름철 무더위를 피하기 위하여 가까운 하천, 계곡을 찾는 물놀이객이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이처럼 많은 피서객들이 찾다보니 해마다 수영금지구역에서 물놀이 중 안타깝게 인명피해를 입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올해 역시 본격적인 피서철을 앞두고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특히 상당수의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가 수영금지구역에서 발생하고 있음에도 수영금지 표지판을 무시하고 위험한 물놀이를 즐기는 경우도 속출하고 있어 자칫 소중한 인명피해까지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다. 여름철 안전사고는 과도한 음주와 물놀이 금지구역에서의 수영행위 등 안전수칙 불이행에서 출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질병관리본부의 통계자료를 보더라도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전국 23개 병원 응급실을 찾은 익수사고 673명 중 약 47% 가량이 여름철인 6월부터 8월 사이에 발생했다고 한다. 이에 어린이들은 항상 어른과 같이 물에 들어가야 하며, 반드시 구명조끼를 착용해야 한다. 물놀이 전에는 충분한 준비운동을 하며, 심장에서 먼 곳부터 물을 적신다. 또 식사를 한 후 바로 물에 들어가지 않고, 물놀이를 하면서 사탕이나 껌 등을 씹지 않는다. 어른의 시야와 조치가 닿을 수 있는 정해진 곳에서만 물놀이를 하고, 파도가 높거나 물이 세게 흐르는 곳, 깊은 곳에서는 수영하지 않아야 한다.

특히 물놀이 금지구역은 수심이 깊거나 익사사고가 자주 발생해 사고의 개연성이 높아 피서객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지정한 곳이다. 수영금지구역 경고 표지판이 설치된 곳은 대체로 수심이 깊어 사망사고 위험이 높으므로 가족과 지인들이 들어가는 것을 절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

경찰에서도 수영금지구역에서의 물놀이 행위에 대해서는 즉각적으로 안전구역으로의 이동을 유도하고 있지만 한정된 경찰력으로 넘쳐나는 수영금지구역에서의 피서객을 감당하기는 버거운 실정이다.

올 여름 폭염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만큼 관련 기관에서도 그 어느 해보다 물놀이 안전관리에 힘을 기울이는 한편 피서객들 또한 안전하고 편안하게 휴가를 보내기 위해서는 무모한 물놀이 금지구역에서의 수영을 하지 않는 한편 익수사고에 대비해 사전 운동 및 안전장비 착용 등 기본적인 안전에 대한 의식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수영금지구역 표시판 설치지역에서는 수영을 하지 않는 것이 최선이다.

/김덕형·장성경찰서 정보보안과


김덕형·장성경찰서 정보보안과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