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5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道, ‘영광 대마전기자동차산단’ 추가 조성
e-모빌리티 산업 기반 구축 탄력

  • 입력날짜 : 2020. 08.02. 19:49
전남도는 2일 “영광 대마전기자동차산업단지에 연구기관과 교육시설, 체험시설이 입주할 수 있는 21만3천㎡의 배후단지가 추가 조성된다”고 밝혔다.

전기자동차사업 육성을 위해 2013년 조성된 대마전기자동차산업단지는 e-모빌리티 관련 투자유치가 활발히 진행돼 현재 81.5%가 분양됐으며 2021년 상반기 중 분양률 100%를 달성할 전망이다.

그동안 전남도와 영광군은 이 같은 활발한 투자유치에 따라 e-모빌리티 관련 기업과 연구기관, 교육 체험시설 등 집적화된 배후단지 조성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지난 5월 국토교통부에 산단 추가지정을 건의했으며 최근 중앙산업단지 심의위원회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산업단지 지정계획을 변경 고시하고 영광군은 산업단지 개발 및 실시계획을 수립해 오는 2022년 배후단지를 착공할 예정이다.

앞으로 산업단지가 확장되면 전남도의 미래 성장동력이 될 e-모빌리티 산업 기반 구축 계획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도 관계자는 “배후단지 사업은 영광군에서 공영개발방식으로 시행하고 사업이 완료되면 전남도의 블루이코노미 산업의 하나인 e-모빌리티 중심으로 관련 기업을 유치,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