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5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코로나19에 이어 수재, 광주시 서민경제 활성화 추진
주민·기업 지방세 지원 등 오늘 8차 민생대책 발표
이 시장 “경제적 후폭풍 거세…코로나 방심 안된다”

  • 입력날짜 : 2020. 08.11. 17:52
광주시가 코로나19 유행에 이어 수재까지 겹쳐 고통받는 서민들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이용섭 시장은 11일 중회의실에서 열린 화요간부회의에서 “그동안 코로나19 관련해 7차례의 민생안정대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크게 부족한 실정이다”며 “지금은 지역경제를 살리는데 온 행정력을 집중해야 할 시점이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시는 12일 제8차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하며,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복구 지원을 포함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9차 대책도 조기에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 시장은 “역대 최고 수준의 집중호우로 인한 각종 시설과 도로, 상가 및 주택 침수 등 많은 피해로 시민들께서 많은 고통과 불편을 겪고 있다. 참으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피해 복구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실국에서는 다른 업무가 조금 지체되더라도 수재 현장에 나가 일손 부족을 겪고 있는 피해 시민들의 시름을 덜어드려야 한다”면서 “도움이 필요한 곳을 신속하게 파악해 군부대, 자원봉사센터, 공무원 등의 인력을 적극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집중호우로 인해 건축물·자동차 등 재산상 피해를 입은 주민과 기업에 ‘집중호우 피해주민 지방세 지원 방안’을 적극적으로 시행토록 지시했다.

먼저 취득세·지방소득세 등의 신고·납부기한을 6개월 범위 내에서 연장하고, 지방세의 고지유예·분할고지·징수유예·체납액에 대해서는 6개월 범위 내에서 징수유예 및 추가 연장도 최대 1년 범위 내에서 가능하도록 했다.

또 건축물·자동차·기계장비가 멸실·파손돼 대체취득하는 경우 취득세 등을 면제하며, 피해 기업에 대해 세무조사를 중단하고, 세무조사가 사전 통지됐거나 진행 중인 경우에는 연기할 수 있다.

이 시장은 움푹 패인 도로(포트홀) 정비를 위한 근본대책 마련도 주문했다.

그는 “움푹 패인도로는 크고 작은 차량 손괴를 유발하는 문제와 더불어 운전자의 방어운전 결과로 종종 2차 대형사고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적시에 보수가 이뤄져야 한다. 시가 추진하고 있는 자전거 활성화에도 많은 애로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장마철이나 해빙기 등 계절적 요인에 맞춰 응급복구 중심으로 노면관리를 하다 보니 움푹 패인도로가 줄어들지 않고 있다”며 다른 시도의 우수사례와 현황 진단 등을 통해 본질적인 관리방안을 마련해 보고하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시장은 “코로나19 상황은 여전히 엄중하다”며 “최근 코로나가 잠잠해지면서 벌써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는 시민들이 늘어나고 있다. 조금만 방심하면 언제든지 다시 확산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자치구, 각 기관단체와 연대해 추진하고 있는 방역수칙 준수 범시민 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며, 각종 감염 위험시설에 대한 방역 점검도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종전과 같이 엄정하게 추진해줄 것을 강조했다.

이 시장은 “코로나19가 몰고 온 경제적 후폭풍이 너무도 거세다. 여기에 수재까지 겹쳐 서민들의 고통이 이루 말할 수 없다”면서 서민경제 활성화 대책의 적극적인 발굴과 시행을 거듭 독려했다./김종민 기자


김종민 기자         김종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