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6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市·道, 행정통합 미묘한 ‘온도차’
李시장 “통합은 대의…연구원, 공론화 뒷받침해야”
金지사 “속도전 안된다…연방제 수준 단계적 진행”
추석 명절 연휴 후 만남 갖기로 해 논의 결과 촉각

  • 입력날짜 : 2020. 09.24. 19:07
이용섭 광주시장이 전격 제안한 시·도 행정통합이 지역 핵심현안으로 떠오른 가운데 김영록 전남지사와 미묘한 온도차를 드러내고 있다. 추석명절 연휴 직접 만나 관련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여 지역민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 시장은 24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25개 공공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9월중 공공기관장 회의를 통해 “시대정신인 만큼 행정통합 논의에 지혜와 힘을 보태주길 바란다”며 “시민 공감대 형성과 공론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그는 특히 광주전남연구원에 시도민들과 함께하는 통합논의가 될 수 있도록 국내외 통합사례 분석과 광주전남 행정통합의 필요성과 기본구상, 추진체계 등을 연구해 활발한 공론화를 뒷받침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 시장은 “행정통합은 시대정신이고 세계적인 추세다. 각 조직이나 개인의 이해관계로 접근할 문제가 아니다”며 “더 풍요로운 광주전남을 위해 담대한 용기와 지혜를 가지고 지역의 새로운 미래를 설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4차산업혁명과 5G시대에 맞는 새로운 지역비전이 필요하다. 통합논의는 광주전남의 상생과 동반 성장, 다음 세대들에게 희망과 풍요로운 미래를 물려주기 위해 더 늦기 전에 논의돼야 할 중차대한 의제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수도권 블랙홀을 막아내고 수도권 및 다른 도시와의 관계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해답이 광주전남 단일광역경제권 구축”이라며 공공기관장들은 대의에 뜻을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앞서 지난 22일 간부회의에서 김종효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가칭)‘광주·전남 통합준비단’을 구성, 세부 추진과제 등을 도출하며, 또 전문가 의견이나 특강 등을 통해 장·단점을 분석하고, 필요할 경우 학습모임 등을 통해 공감대를 넓혀 나가도록 지시한 바 있다.

김 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총론에서 통합에 찬성하더라도 각론에서 여러 의견이 분출할 수 있다. 원론적으로 찬성하지만 시·도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지역 불균형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속도전으로 밀어붙여서는 안된다”며 신중론을 재확인했다.

그는 “단순한 행정 통합이 아닌 경제·문화적으로 한 뿌리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연방제 수준에 준하는 지방자치 모델이 되도록 광역 통합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통합 논의를) 단계적으로 진행하는 게 필요하며 내부적으로 연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과거와 비교할 때 시·도의 자치권한에 전혀 발전이 없는 상황”이라며 “(통합을 통해) 명실상부한 지방정부가 돼야 하는 만큼 큰 비전과 전략을 갖고 하나하나 풀어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도 통합은 풀어야 할 사안이 많다”며 “의견을 수렴하면서 미래 비전과 전략에 합당한 안을 만들 수 있는 과정이 필요한데 공론화위원회 등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고 제시했다.

또한 그는 “이 시장이 최근 전화를 해 만나자고 했다”며 “시간 여유를 갖는 게 필요해 추석 이후 만나 (통합 관련 내용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시·도지사 회동 계획을 밝혔다.

/김종민 기자
/김재정 기자


김종민 기자김재정 기자         김종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