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6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소연평도 北 피격 사망 공무원, 목포 서해어업단 소속
국방부 공식 발표…인천해경, 어업지도선 본격 조사

  • 입력날짜 : 2020. 09.24. 19:08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된 공무원이 목포 소재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해양경찰이 해당 공무원이 탔던 어업지도선을 상대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소속 499t급 어업지도선 A호를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인천해경서 소속 수사관 3명은 이날 오전 연평파출소 소속 경찰관 등 2명과 함께 고속단정(RIB보트)을 타고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 있는 A호에 접근한 뒤 승선해 조사를 시작했다.

현재 A호에는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등 15명이 타고 있으며 해경은 이들을 상대로 실종된 8급 공무원 B(47)씨의 행적 등을 조사 중이다.

또 어업지도선에 남은 B씨의 개인 물품을 확보하고 유서 형태의 메모 등이 있는지도 확인할 방침이다.

해경은 애초 A호를 이날 연평도에 입항하게 한 뒤 어업지도선 관계자들을 조사할 예정이었으나 연평도 인근 해상의 수심이 얕아 해상 조사로 계획을 바꿨다.

해경 관계자는 “조사가 언제쯤 끝날지는 예상할 수 없다”며 “B씨의 신변과 관련한 사항을 파악하고 선내 폐쇄회로(CC)TV나 통신 기록 등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국방부는 B씨가 북측에서 피격된 뒤 화장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국방부는 입장문을 통해 “우리 군은 다양한 첩보를 정밀 분석한 결과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소연평도 실종자)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2012년 공무원으로 임용된 B씨는 해수부 산하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로 일했다. 그는 어업지도선에서 일등 항해사로 근무하다가 지난 21일 소연평도 남방 1.2마일(2㎞) 해상에서 실종됐다.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