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4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10월 광주·전남 아파트 입주 물량 ‘뚝’
전달比 80%↓1천92세대 예정…전세난 우려↑
입주경기지수 60-70선, 주산연 “악화 지속될 듯”

  • 입력날짜 : 2020. 10.15. 17:55
전세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10월 아파트 입주 물량이 전월보다 80% 이상 줄어드는 등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가을 이사철과 기저효과 등으로 이달 입주경기 전망은 전월보다 개선됐지만, 정부 규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등 영향으로 기준선을 한참 밑돌고 있다.

15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이 회원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10월 광주·전남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1천92가구(광주 370·전남 722)로 전월(5천580가구, 광주 2천554·전남 3천26가구)보다 80.4%(4천488가구) 감소했다.

이달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치는 광주가 77.2, 전남이 63.1로 60-70선에 머물렀지만 전월과 비교하면 소폭 상승했다.

가을 이사철 도래와 기저효과 등 영향으로 전망치가 소폭 상승했다고 주산연은 분석했다.

HOSI는 공급자 입장에서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 중인 단지의 입주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로, 매달 건설사 등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조사한다. 100을 기준치로 그 이상이면 입주여건이 양호하다는 것을, 그 미만이면 입주여건이 좋지 않음을 의미한다.

입주물량이 증가하면 전셋값 안정화 등 순기능을 기대할 수 있지만, 단기간 급증하는 지역은 전셋값 급락 내지 역전세난, 주택사업자의 부실화 위험이 있다.

광주·전남권 기업 규모별 전망치는 대형업체 79.2, 중견업체가 62.9로 집계됐다.

한편, 10월 전국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2만1천987가구로 전월보다 30%(9천456가구) 감소했다.

공급 주체별로는 민간이 22개 단지에서 1만2천617가구, 공공이 13개 단지에서 9천370가구를 공급한다. 민간은 전월보다 공급이 1만199가구 줄었고, 공공은 743가구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 22개 단지, 1만3천951가구가 입주하고 지방은 13개 단지, 8천26가구기 입주한다. 수도권은 서울 2천807가구, 경기 9천998가구, 인천 1천146가구다. 부산은 2천662가구, 충남 1천707가구, 대구 1천395가구 등이 입주 예정이다.

전국 입주 물량은 7월 4만1천154가구에서 8월 3만8천261가구, 9월 3만1천443가구, 10월 2만1천987가구로 3개월 연속 크게 줄었다. 전세난이 심화하고 있는 서울·경기 지역의 경우도 7월 2만3천362가구에서 8월 2만2천725가구, 9월 1만100가구, 10월 1만2천805가구로 입주 물량이 줄어 전세 공급이 어려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주산연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 등 영향으로 8개월째 지수가 60-70선을 횡보하고 있어 10월에도 대부분 지역에서 입주여건 악화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임후성 기자


임후성 기자         임후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