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6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실시간 뉴스

전력公기관, 호남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율 6.7%... 전국 최하위

  • 입력날짜 : 2020. 10.17. 07:03
송갑석 “정부, 구매율 의무화 등 활성화 나서야”

호남권으로 이전한 전력 공공기관들의 지역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율이 전국 최하위 수준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송갑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갑)이 15일 한전 등 9개 전력 공공기관들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력 공공기관들의 사회적기업 제품 최대 구매 지역은 수도권으로 총 구매금액 635억 원 중 59%인 374억원에 달했다.

이어 강원·제주권에서 101억 원(15.9%), 영남권 77억 원(12.3%)의 사회적기업 물품을 구매했으며, 호남권과 충청권은 각각 6.7%(42억 원), 6.2%(39억 원)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특히, 같은 기간 한국전력기술, 스마트그리드사업단,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는 호남권에 위치한 사회적기업으로부터 단 하나의 물품도 구매하지 않았다.

또한, 물품구매 전체 예산 대비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율이 낮은 기관은 한국전력공사로 전체 예산의 0.26%만 사용했다. 한국원자력연료는 0.34%, 한국전력기술은 1.46%에 그쳤다.

2007년 사회적기업 육성법이 제정되면서 정부는 각 공공기관의 전체 물품 구매액의 3.0%를 사회적기업으로부터 구매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사회적기업은 2007년 전국 50개로 출발해 지금은 40배 늘어난 2천개 이상이 있다. 또한, 취약계층이 고용인원의 60%를 차지하며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송갑석 의원은 “사회적기업은 기업이익보다 사회적가치 실현에 비중이 있는 만큼 공공기관이 앞장서 사회적기업 제품을 구매해야지만 오히려 외면하고 있다”며, “정부는 권고 수준인 구매율을 의무화 시키고, 구매율을 달성하지 못했을 경우 패널티를 적용하는 등 사회적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