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4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실시간 뉴스

이병훈 “대한민국, 노인을 위한 관광은 없다”

  • 입력날짜 : 2020. 10.17. 07:08
한국관광공사, 노년층 대상 시니어 관광정책 ‘전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년층을 위한 다양한 여가 자원의 개발이 필요하지만, 관광정책을 수행하는 한국관광공사 사업 중 노년층 대상 사업을 찾아볼 수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동남을)이 16일 한국관광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한국관광공사가 추진 중인 사업 중 만 65세 이상 노년층을 대상으로 한 시니어 관광정책은 전무한 것으로 드러났다.

우리나라는 전체 인구에서 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노인인구 비율이 2020년 15.7%를 차지하면서 이미 고령사회에 진입했고, 2025년에는 20%를 넘어서며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준정부기관으로 한 해 3천543억 원의 예산을 집행하는 한국관광공사의 사업 중 만 65세 이상 노년층을 위한 사업은 찾아볼 수 없었다.

그나마 노년층이 포함된 사업은 노인, 장애인 등이 무장애 여행을 할 수 있도록 여행지의 환경을 개선하는 '열린관광지 사업' 단 한 건에 불과했다.

하지만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고령자 통계’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년층 중 86.2%가 주중·주말 대부분의 시간을 ‘TV시청’으로 보내고 있었고, 가장 ‘하고 싶은’ 여가활동으로는 65.8%가 ‘관광’을 꼽았다.

노년층의 여행 활동이 신체적 건강뿐 아니라 심리적, 사회적 측면에서도 긍정적 효과를 가져 온다는 많은 연구 결과가 있다는 점에 비춰볼 때 관광공사가 노년층 여행 프로그램을 조속히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병훈 의원은 “여러 제약으로 집에서 TV를 보는 것밖에 할 게 없는 노년층도 여행에 대한 욕구가 없는 게 아니다”라며 “인생 황혼기를 보내는 노년층들이 여행에 조금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관광공사가 시니어 관광정책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