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6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서장 술자리 성추행·의붓딸 살해사건 수사 미흡 ‘질타’
광주경찰청 국감…기강해이·수사 대응 부족 등 지적
김교태 청장 “수사 철저·기강 확립 등 대응책 마련”

  • 입력날짜 : 2020. 10.25. 19:52
광주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술집 성추행 의혹을 받는 전 경찰서장과 의붓딸 살해 사건 처리 미흡 등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다.

특히 경찰 간부의 일탈 등 내부 기강 해이 문제가 자주 언급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기대(경기 광명을) 의원은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광주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코로나19로 확산에 대한 긴장감이 높고, 방역 관리에 힘써야 할 시기였던 지난 8월 당시 광산서장이 술집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았다”고 비판했다.

양 의원은 “내부 청렴 문제는 바로바로 신속하게 조치해야 한다”며 “특히 2016년부터 3년간 경찰청의 강력성범죄자 숫자가 137명으로 가장 많았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최춘식(경기 포천·가평) 의원도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는 엄중한 시기에 술을 마시고 불미스러운 일을 일으켰다는 것은 근무 기강에 문제 있었던 것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김교태 광주경찰청창은 “해당 사안에 대해는 피해자들이 신분 노출을 꺼려 현재 증거확보와 관련자 조사가 진행 중이다”며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의붓딸 살해 사건과 관련, 관할 수사당국이었던 광주경찰청의 대응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영배(서울 성북구갑) 의원은 “의붓딸 살해 사건 관련 목포경찰서에서 광주 경찰로 사건이 이관되면서 서류가 1주일 가까이 늦게 전달되고, 신변보호조치도 제대로 시행되지 않았던 문제점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 청장은 “경찰 사건 시스템인 ‘킥스’상 사건의 기초 내용을 미리 확인해 사건의 심각성 여부를 미리 확인할 수 있도록 조치했고, 문서수발실에 이송된 문서가 해당 부서에 바로 전달되도록 개선했다”고 밝혔다.

서영교 행자위 위원장은 “문서 내용이 제대로 전달이 안 돼 발생한 일은 아닌 것 같다”며 “담당 경찰관이 피해자를 찾아가고 보호하는 것이 기본이다”고 지적했다.

또 사건처리의 미흡한 점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서울 강동구을) 의원은 남부경찰서에서 지구대로 발령난 전임 수사관이 고소인 조사에 참여한 의혹이 불거졌다고 밝혔다.

같은 당 이형석(광주 북구을) 의원은 광주 순환도로 협상 관련 사건에서 부실·축소 수사 의혹이 있다며 재수사를 촉구했고, 기아차 취업 사기와 관련 반복되는 사기 피해 예방을 위해 수사 외 사건 예방을 위해서도 힘써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암매장 등 현재 진행되는 진상규명위 활동에 수사 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도 당부했다.

또 제도 개선 등 광주 경찰에 대한 당부도 쏟아졌다.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부산 남구을) 의원은 특정인이 반복하는 수사관 기피 신청의 개선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고, 국민의힘 박수영(부산 남구갑) 의원은 광주청의 체납 관련 전담인력이 1명 밖에 없어 증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이은주(비례) 의원은 광주청의 직장협의회 가입률이 낮다고 지적했으며, 더불어민주당 박완주(충남 천안을) 의원 등은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한 근본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김 청장은 사건 관련 질의에 대부분 철저한 수사와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청장은 특히 내부 기강해이 지적에 대해서는 “이번 일을 계기로 심기일전하는 마음으로 직원 기강을 확립하기 위해 다 같이 노력하고, 직원들을 단속하겠다”고 답했다./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