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6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화장실서 낳은 아기 창밖 던져 살해 20대 징역 1년 6개월

  • 입력날짜 : 2020. 10.25. 19:52
PC방 화장실에서 출산한 아기를 창밖에 던져 숨지게 한 20대 엄마가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11부(정지선 부장판사)는 지난 23일 영아살해 혐의로 A(23)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3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과 2년간 보호관찰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아기 아버지와 같이 양육할 수 없는 상황이었고 경제적 능력이 없었던 점, 뇌 질환이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5일 오전 9시 40분께 광주 남구 한 PC방 3층 화장실에서 아기를 출산한 뒤 창문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