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30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낡은 공공임대 15개 단지 재건축
광주 쌍촌동 후보지 포함

  • 입력날짜 : 2020. 11.19. 18:29
정부가 낡은 공공임대 아파트 단지 15곳의 재건축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19일 발표한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 방안’에서 이같은 계획을 공개했다.

정부는 1980-1990년대 준공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 노후 공공임대 158곳을 정비하는 방안을 검토해 왔다.

주택 노후도와 여유 용적률, 지역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범사업 2곳을 포함한 재건축 후보지 15곳을 선정했다.

서울은 중계1, 가양7, 수서, 번동5, 번동2, 등촌4, 등촌6, 등촌9 등 8개 단지다. 이 중에서 중계1, 가양7 단지는 내년에 시범사업으로 재건축이 추진된다.

경기도엔 일산 흰돌4, 인천에선 갈산2가 선정됐다.

지방에선 부산 금곡2, 광주 쌍촌, 천안 쌍용1, 대구 본동, 대전 판암3 등 5곳이 재건축 후보지다.

이들 단지는 공공분양과 공공임대가 섞이는 ‘소셜믹스’ 단지로 재탄생한다.

서울의 시범단지 2곳은 내년 1월 예비 입주자 모집이 중단되고 2024년 하반기 이주를 시작해 2025년 착공한다.

중계1단지의 경우 882가구가 재건축을 통해 1천600가구로 늘어나고 가양7단지는 1천998가구가 3천가구로 불어난다.

재건축 과정에서 인근 공공임대 공가와 장기 미매각 학교용지 등을 활용해 기존 거주민이 원거리로 이주하지 않고 재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2022년부터는 매년 1-2곳씩 사업지를 선정해 이주 등 3-4년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재정비 절차를 진행한다.

시범단지 외 13곳의 우선 순위는 현재 검토 중이며 내년 초 확정할 계획이다.

112개 단지는 그린리모델링을 추진하거나 유휴부지에 건물을 증축하는 등의 방식으로 전략정비가 추진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