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5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스포츠

이영석 광주시태권도협회장, 통합 2대 회장 재선
“소통 최우선…안정·화합 도모”

  • 입력날짜 : 2020. 11.24. 19:39
광주시태권도협회 통합 2대 회장(광주협회 12대 회장)에 이영석 회장이 재선됐다. <사진>

광주시태권도협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0일 단일 후보로 등록한 이영석 회장에 대한 제25조 임원의 결격사유를 심사하고 투표 없이 당선인으로 결정했다.

이영석 당선인은 “주변의 많은 선·후배들이 권유해 제2대 통합 회장 선거에 나섰다”면서 “더욱 겸손한 자세로 일하며 광주시태권도협회를 가족처럼 화목하게 이끌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당선인은 특히 “초대 통합 회장으로서 변화와 쇄신을 요구하는 시대의 흐름에 맞춰 나름 열심히 일했지만 부족한 점도 많았다”며 “부족한 점은 보완해 역대 회장단이 일궈놓은 업적에 누가 되지 않고,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모두가 어려운 가운데 협회의 안정과 화합을 최우선으로 봉사하는 자세로 회장직을 수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당선인은 강진 출생으로 조선대를 졸업했으며 2007년부터 광주시태권도협회 전무이사로 활동했다. 현재 국기원 공인 9단이다.

이 당선인은 2011년 경주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감독으로 활약한 공로를 인정받아 체육훈장 백마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박희중 기자


박희중 기자         박희중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