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5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휘발유 값 14주만에 소폭 상승…광주 ℓ당 1천324원
“코로나19 백신 호재 등 영향” 평균 6원 올라…전남도 2원 ↑

  • 입력날짜 : 2020. 11.29. 18:25
광주·전남지역 등 국내 주요소 휘발유 가격이 국제유가 상승 등 영향으로 14주만에 소폭 상승했다.

2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넷째 주(11.23-26) 전국 휘발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1.4원 오른 ℓ당 평균 1천318.8원이었다.

주요소 휘발유 가격이 오른 것은 올해 7월 말 이후 14주 만이다.

주유소 경유 판매가격도 전주보다 1.4원 올라 ℓ당 1천118.7원을 기록했다.

국제유가 변동은 국내에 2-3주 시차를 두고 반영되는데,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감 등으로 이달 둘째 주부터 본격적으로 오르기 시작한 영향이 국내 휘발유 가격에 미쳤다.

이날 광주지역 리터당 휘발유 평균 가격은 1천324원으로 전주보다 ℓ당 평균 6.0원 상승했고, 전남지역도 ℓ당 2.0원 오른 1천323원으로 판매됐다.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ℓ당 1천411원으로, 전국 평균(1천324원)보다 87.0원 높았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ℓ당 1천292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32.0원 낮았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 주유소 휘발유의 평균 가격이 ℓ당 1천328.3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는 ℓ당 1천285.9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국제유가는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 가격은 지난주보다 2.8달러 오른 배럴당 46.7달러였다.

두바이유 가격은 10월부터 이달 첫째 주까지 38-39달러 선이었다가 두 번째 주부터 40달러 선을 회복했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3.3달러 상승한 배럴당 48.6달러였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국제 석유가격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대한 지속된 호재와 미 원유 재고 감소,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기존 감산 규모 연장 기대 등으로 상승세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